사이트 검색 입력

주호영, 尹캠프 선대위원장 합류

  강정의 기자     편집  2021-10-15 18:28:54
  justice@daejonilbo.com  

17일 선임 공식 발표 예정


국민의힘 5선 중진인 주호영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캠프에 합류했다. 윤 전 총자의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으면서다.

주 의원은 15일 한 언론사와의 통화에서 "오래전부터 선대위원장 제안을 받아왔다"며 "민주당 대선 후보가 확정된 만큼 미리 본선을 준비하기 위해 캠프에 합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주 의원에게 수차례 직접 전화를 걸어 영입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선 윤 전 총장이 경쟁자인 홍준표 의원을 견제하기 위한 카드로 주 의원을 캠프 '간판'으로 내세운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주 의원은 원내대표 시절 신속한 복당을 요구하는 홍 의원과 물밑 갈등을 겪었다. 홍 의원은 지난해 말 주 의원이 복당을 가로막는다며 "배은망덕하다"고 공개 비판했었다.

보수 텃밭으로 꼽히는 대구 수성구에서 내리 5선을 한 주 의원은 대구·경북(TK) 지역을 중심으로 당심을 결집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TK는 최근 홍 의원이 본경선 승기를 잡기 위해 공들이는 지역이기도 하다.

별도로 윤 전 총장은 본선 진출을 염두에 둔 캠프 전열 재정비를 지속할 전망이다.

우선 김병민 대변인을 남기고 나머지 4명의 대변인의 직함을 공보·홍보특보로 전환, 공보라인을 전면 재편했다. '원보이스'를 강화하기 위한 조치라는 후문이다.

아울러 2차 예비경선에서 탈락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대선 캠프에서 공보팀장을 지낸 김기철 전 청와대 춘추관 행정관을 공보부실장으로 영입했다.

캠프는 17일쯤 선대위원장 선임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강정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