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대전시,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 추진

  박영문 기자     편집  2021-09-14 17:14:30
  etouch84@daejonilbo.com  

18-22일 교통시설 코로나19 방역 및 공영 주차장 무료 개방 등 담겨

대전시는 민족 최대 명절 추석을 맞아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귀성객 교통편의 제공 등을 위한 특별교통대책을 추진한다.

먼저 고속·시외버스를 이용한 귀성객의 안전 확보 차원에서 복합터미널과 정류소 등 다중이용시설은 전문방역업체와 운영업체 직원들이 1일 3회 소독을 실시한다.

또 19개 시내버스 기점지에서는 희망근로 및 운송사업자가 합동으로 버스내부 표면 닦이 등을 전개하고, 도시철도역은 직원 및 전문방역업체가 에스컬레이터 손잡이 등에 대한 소독을 강화한다.

여기에 시는 택시 운수종사자를 대상으로 마스크 8만 매를 배부하고 차량 내에 손 소독제를 비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도로·교통분야 5개 부서 56명으로 교통대책상황실을 구성해 교통정보 제공, 시내버스 불편사항해소 등에 나서게 된다. 아울러 시내버스 감차율은 평일 77% 수준으로 유지하고 주차편의를 위해 시에서 운영중인 공영주차장을 전면 무료개방(29곳 1618면)한다. 5개구 공영주차장도 교통혼잡이 우려되는 1-2곳을 제외한 3만여 면에 무료주차가 가능하다.

또 용두·인동·가수원·법동·신탄진5일장·노은·유성·송강시장 등 전통시장 8곳의 주변도로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한시적으로 최대 2시간까지 주차가 허용되다. 특별대책기간 중 교통신호체계 및 시설물 사전점검, 도로상황실 운영, 당직 자동차정비업소 운영 등 대책도 마련됐다.

이밖에 시는 명절연휴 전까지 교통신호제어기, 교통안전표지 등에 대한 일제점검·보수를 실시하고 도로파손 등 민원사항의 신속 처리를 위해 도로상황실을 운영할 방침이다.

한선희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고향을 방문하는 귀성객들이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교통대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