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윤석열, 국민의힘 전격 입당..."정권교체 위해 당당히 초기경선부터 시작"

  백승목 기자     편집  2021-07-30 14:10:11
  qortmd22@daejonilbo.com  

尹, 늦어진 입당 "당적 없이 국민 경청 위해"... "이준석과는 충분히 교감하고 있어"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 당사를 방문,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범야권 유력 대선주저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제1야당인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지난 달 29일 대권 도전을 선언한 지 한 달 만이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를 직접 방문해 궝영세 대외협력위원장에게 입당 원서를 제출하며 정권교체를 위한 국민의힘 경선참여 의지를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제1야당에 입당을 해서 정정당당하게 초기 경선으로부터 시작하는 것이 도리고, 그렇게 함으로써 국민의힘이 국민들로부터 더 넓고 보편적인 지지를 받을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해서 오늘 입당을 결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본선에 나간다고 한다면 국민의힘의 2번을 달고 나갈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를 오래전부터 드렸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입당이 늦어진 배경과 경선룰에 대한 기본 인식 등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입당이 늦어진 이유를 묻는 질문에 "사실 좀 더 다양한 국민의 의견을 당적 없이 경청하는 시간을 좀 더 갖고 싶었다"며 "입당과 관련해 불확실성을 가지고 가는 게 오히려 정권교체나 정치활동을 해나가는 데 국민들께도 많은 혼선과 누를 끼치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야권이 하나돼야 한다. 저 자신이 국민의힘 초기 경선부터 참여해야 한다는 생각, 그게 공정하다는 생각은 가지고 있었다"며 "제가 늘 공정과 상식을 주장하면서 다른 대안을 생각하기는 어렵다"고 장고를 거쳤지만, 결국 정해진 결론이었음을 시사했다.

당내 경선룰에 대해선 "당에서 결정한 바에 따르겠다. 룰에 대해서는 생각해 본 적이 없다"면서도 "가장 공정한 경선룰은 본선 경쟁력을 감안해서 하는 게 가장 공정하다고 일반 국민이 인식할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입당 후 중도층 지지율이 하락할 수도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그런 분들도 계실 수 있다"면서도 "불가피한,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꼭 해야 하는 일"이라며 "결국 방법론, 또 시기에 있어서만 차이가 있는 것이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날 부재중인 상황과 관련, 윤 전 총장은 "당 지도부, 이준석 대표하고는 어떤 교감이나 이런 것을 지난 일요일(25일) 회동 이후부터 가져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날 이 대표의 지방 일정을 미처 파악하지 못했다며 "입당 관련 행사는 다음주에 하면 된다. 충분히 교감을 갖고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윤 전 총장의 입당은 전격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입당에 대해 "제가 결심한지는 얼마 안 된다. 몇 시간 안 된다"고 언급했으며, 권 위원장 역시 "오늘 하는 게 사전에 협의된 건 없다"며 "어쨌든 윤 전 총장 입장에서는 더 시간을 끄는 게 좋지 않겠다는 생각을 해서 급하게 결단을 내린 것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