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기자수첩] 위상

  임용우 기자     편집  2021-07-30 07:30:21

취재3부 임용우 기자

대전은 충청권 제1의 도시로 위상을 떨쳐왔다. 경부고속도로와 대전역을 품에 두고 1993년 열린 대전세계박람회를 기점으로 수도권 인구 증가세에 비견될 정도로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여왔다.

엑스포 개최 직후 5년간은 20만 명에 가까운 인구가 늘기도 했다.

충청권 유일 광역시로 150만 인구를 넘어서며 창창한 앞날만을 기대했다. 더욱이 대덕연구단지 등을 앞세운 전국 유일의 인프라를 가졌다는 점도 대전의 자랑거리였다.

이마저도 옛날 이야기가 되는 분위기다. 2014년부터 하향곡선을 그린 대전인구는 최근 145만 명 붕괴 직전에 서 있다. 2040년에는 139만 명까지 인구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인근에 위치한 세종, 충남 천안, 충북 청주 등은 대전과 달리 매년 인구 증가세다.

매달 1% 내외의 인구가 줄고 있다는 점도 대전지역에게는 악재다.

지난달에만 1100여 명이 대전지역을 빠져나갔다. 출생자 수 감소도 이어지며 자연 감소 현상도 가속화되는 모습을 보인다. 조출생률은 5.2%로 한 달새 0.3% 포인트 줄었다. 하지만 사망자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5월 대전 사망자는 602명으로 전년 동월(580명)보다 소폭 늘어났다. 조사망률은 4.9%로 전년 동기(4.7%) 0.2% 포인트 높았다.

대전 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혹자는 일자리가 없다는 이야기를 한다. 또 임금이 적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공공기관이 많고 경제규모가 크지 않은 대전 특성상 모든 일자리 문제를 사기업에게만 전가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하지만 한 지역경제단체에서 기업인들과 대학졸업예정자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펼친 결과를 살펴보면 일자리 미스매칭을 해소할 필요성은 높아보인다.

기업인들은 신입직원에게 2500만-3000만 원의 임금을 지불할 의사가 있다는 입장을 낸 반면, 대졸 예정자들은 3500만-4000만 원 이상의 연봉을 원했다. 이를 충족시키지 못하며 청년층들이 떠나가고 있는 것이다. 충청권 제1 도시의 위상을 지키기 위해서는 청년층을 안착시키는 것이 필수적인 요소다. 이들을 위해서는 '질 좋은 일자리'라는 당근책이 필요하다. 취재3부 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