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세종시문화재단, 세종문화예술회관 위탁 운영

  정민지 기자     편집  2021-07-29 16:47:45
  zmz1215@daejonilbo.com  


세종문화예술회관 전경. 사진=세종시문화재단 제공

세종시문화재단이 오는 30일부터 세종문화예술회관을 위탁 운영한다.

세종 조치원읍에 위치한 세종문화예술회관은 2000년 10월 연기문화예술회관으로 개관했다. 이후 2012년 7월 세종시 출범에 따라 명칭이 세종문화예술회관으로 변경됐고, 그동안 세종시 시설관리사업소에서 운영해 왔다.

문예회관은 지난 20년 동안 지역 내 유일한 공연장으로 역할을 다하며 공연문화 활성화를 도모해왔지만, 전문 인력 부재로 대관 위주에 그치는 한계에 부딪혀 왔다. 이에 따라 세종시는 문예회관의 활성화는 물론, 내년 개관하는 세종예술의전당과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관리 운영을 문화재단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문화재단은 문예회관을 프로듀싱이 가능한 전문 공연시설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달 조직개편을 통해 문화예술회관팀을 신설했다. 운영인력도 기존 5명에서 7명으로 확대했으며, 대관단체를 위한 스텝회의 공간 마련 등 전문공연장 공간 확충을 위해 시설개선 공사를 준비 중이다.

김종률 세종시문화재단 대표는 "세종문화예술회관은 그동안 지역의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서 다양한 공연과 전시를 선보여 왔다"며 "앞으로 개관할 세종예술의전당과 함께 새로운 시너지를 창출해 시민들의 문화향유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민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