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대전시, 코로나 피해 지원 위해 추경 신속 편성

  장진웅 기자     편집  2021-07-29 16:45:52

국민 지원금 3026억 원 등 약 7000억 원 배정
시의회 의결 거쳐 내달 13일 최종 확정 예정

대전시가 코로나19 피해 지원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약 7000억 원 규모의 2021년 제2회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했다.

시는 일반회계 6836억 3000만 원과 특별회계 109억 8000만 원 등 6946억 원을 제2회 추경 예산으로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4차 대유행에 따른 코로나19 피해에 대한 신속한 지원을 위해 당초 일정보다 당겨 추경 예산을 편성했다. 제2회 추경의 경우 예년에는 9월쯤 편성됐었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관련 국민 지원금 지방비 부담분과 피해 저소득층·소상공인·취약계층·중소기업 지원, 고용 유지 지원 등에 초점이 맞춰졌다. 더불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기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소비 촉진 예산도 반영됐다.

구체적으로 코로나19와 관련해 소득 하위 88%에게 지급되는 코로나 상생 국민 지원금 3026억 원, 코로나 피해 업종 공공 요금 지원 135억 원, 소상공인 카드 수수료 지원 76억 원, 소상공인 균형 성장 특례 보증 40억 원 등을 편성했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 고용 유지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중소기업 신규 채용 지원 106억 원, 취약계층 일자리 지원을 위한 희망근로사업 53억 원, 대전형 뉴딜펀드 조성 12억 원 등도 배정했다.

이밖에 지역사랑상품권 605억 원, 대전역세권 재정비 촉진 200억 원, 시내버스 재정 지원 271억 원, 한밭도서관 국민체육센터 건립 59억 원 등 주요 현안 사업 추진과 향후 코로나19 안전기를 대비한 소비 진작 예산도 담았다.

유득원 시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19 확산에 일상이 제한된 소상공인과 영세기업의 피해가 심각하다. 추경 예산이 확정되면 최대한 신속히 집행해 일상 회복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시의회 의결을 거쳐 내달 13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