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국민권익위원회, 장대교차로 현장점검

  박우경 기자     편집  2021-02-24 18:21:23
  qkr95691@daejonilbo.com  


24일 오후 대전 유성구 장대삼거리 교차로 건설 현장을 찾은 국민권익위원회, 대전시,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및 입체교차로 추진위 관계자들이 현장 조사를 벌이고 있다. 신호철 기자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가 24일 시민 의견을 무시한 채 평면으로 건설 중인 유성구 장대교차로 주민 민원에 대해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시가 강행하는 평면교차로는 유성-세종-공주 3개 시·도 차량 출입 정체를 해소할 수 없다며, 입체화 건설을 호소하는 주민 민원 제기에 따른 것이다.

권익위 한 관계자는 이날 장대삼거리 공사 구간을 조사하고 주민대표들, 대전시,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 관계자들을 상대로 의견을 청취했다.

장대네거리입체교차로 건립추진위원회는 이날 당초 계획과 달리 평면화로 추진 중인 장대교차로의 입체화 필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추진위는 상습 정체 구간인 장대 삼거리로 시민 대다수가 불편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행복청이 당초 설계 초기에 장대 교차로 입체화를 검토했으나 갑자기 무산됐다는 점을 지적하며 입체교차로 건설을 재차 강하게 요구했다.

김병덕 위원장은 "장대삼거리는 공주, 세종, 유성 도심을 통과해 진입하는 차로가 모두 교차하는 곳이어서 주말과 평일은 물론 출퇴근시간이 아닌 평일에도 교통체증이 심하다"며 "2008년 행복청이 이 곳을 입체교차로로 건설한다고 해서 교통체증이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했는데 2014년 입체교차로 계획이 틀어지고 갑자기 평면교차로로 확정됐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2022년 유성 복합환승센터까지 개통하면 교통량 증가로 인한 교통 체증은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며 "입체교차로를 개설하면 시외버스, 승용차가 상습 정체 구간을 지나지 않고 유성IC에 수월히 진입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대전시 측은 "장대교차로 평면화 공사는 이미 10% 이상 진척된 상황"이라고 선을 그은 뒤 "장대삼거리를 입체화하지 않더라도 신설 중인 외삼-유성 BRT연결도로와 장대삼거리를 연결하는 평면화 공사로 구간 정체는 다소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익위 한 관계자는 이날 "한 달 여 안에 평면교차로 건설과 관련, 국민권익위원회 소위원회의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고 밝힌 뒤 "대전시가 주민 의견을 수렴, 공사에 필요한 부분은 수정·보완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다만 "이미 진행 중인 평면화 공사는 법원, 감사원으로부터 위법·부정행위 판정을 받지 않은 이상 중지시킬 수는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권익위는 앞으로 유성 장대교차로 행정 민원을 소위원회로 회부해 심사를 거칠 예정이다. 다음달 중으로 심의안내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권익위는 행정기관 등의 불합리한 행정제도로 인한 국민의 권리 침해 등 고충민원을 조사·처리하는 장관급 중앙행정기관인데, 고충민원이 접수되면 관계기관에 설명을 요구하거나 자료 제출을 요구할 수 있다. 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국민권익위원회는 24일 장대삼거리 평면화 고충민원과 관련 현장 조사에 나섰다. 이날 자리에는 입체교차로 건립추진위원회와 대전시, 행복청 관계자가 참석했다.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