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코로나19 여파에 거리 내몰리는 자영업자

  정민지 기자     편집  2021-02-23 18:38:17
  zmz1215@daejonilbo.com  

길어지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소상공인들 벼랑 끝


영업 종료를 알리는 안내문 [사진=연합뉴스]

지역 자영업자들이 거리로 내몰리고 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일반음식점 등 직접적 피해를 입은 업주에서부터 상대적으로 코로나 영향이 크지 않을 것 같은 주유소까지 업종을 가리지 않고 폐업의 나락으로 떨어졌다. 더욱이 자신이 운영하던 주유소를 접고 경쟁 주유소에 직원으로 취업하는 사례까지 발생하고 있다.

23일 국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 지역의 100대 생활업종 가운데 호프전문점과 PC방, 예식장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영업 제한이 이뤄진 업종 위주로 폐업률이 높았다.

업종별로 살펴 보면, 호프전문점의 경우 2019년 11월 965개였던 점포가 1년 뒤인 지난해 11월 807개(16.4%)까지 줄었다. 같은 기간 PC방은 326개에서 296개(9.3%)로 감소했으며, 예식장(8.7%), 여관·모텔(6.8%), 노래방(4.5%) 등의 순으로 감소 폭이 컸다.

지역의 일반음식점도 지난해 휴·폐업이 급증하며 경고등이 켜진 지 오래다. 한국외식업중앙회 대전시지회에 따르면 지난 한해 경영난 등을 이유로 문을 닫은 음식점은 1333개로 집계됐으며 휴업한 음식점도 2000개를 넘어섰다. 외식업계는 영업시간 제한, 5인 이상 집합금지 등의 영향으로 매출이 큰 폭 감소했고, 임대료와 인건비 등도 운영 난을 가중시켰다고 입을 모았다.

최근 식당문을 닫은 업주 윤 모(대전 유성구) 씨는 "지난해 초부터 이어진 매출 부진이 지속되며 가게 운영을 중단했다"며 "가게 운영을 계속할수록 손실만 커졌다. 대출이자 등도 감당하기 힘들어 권리금도 대폭 낮춰 빠르게 식당을 처분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자영업자 김 모(대전 서구) 씨는 "지난 연말 5인 이상 집합금지 조치로 송년회, 신년회 등이 완전히 없어지면서 피해가 극심했다"며 "영업시간 제한은 이제 풀어졌으니 다행이지만, 5인 이상 집합금지도 빨리 완화되기만을 막연히 기다릴 뿐이다. 올해 상반기 매출을 회복하지 못하면 가게 운영을 포기할 생각"이라고 토로했다.

문제는 코로나 여파를 빗겨 나갈 것으로 보였던 업종까지 폐업이 속출하는 등 지역 자영업자들의 경영위기가 현실화 된 것. 대표적으로 지역 주유소 업계는 마진율이 1%대로 떨어지며 휴·폐업이 크게 증가했다. 대전시주유소협회에 따르면 지역 내 236개 주유소 중 지난해 휴업한 주유소는 7개, 아예 문을 닫은 주유소는 5개다. 대부분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에, 매출이 최대 30% 이상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주유소의 경우 집합금지 등의 직접적 타격은 입지 않았지만, 외출자제 문화가 형성되면서 이동량 감소에 따라 매출이 급감했다는 게 주유소협회의 설명이다.

주유소협회 관계자는 "과거에는 개별 주유소의 순이익이 5-7%로 형성됐지만 최근 들어 1%대로 떨어졌다"며 "이 같은 마진율 감소는 주유소 간 과당경쟁도 있지만 코로나19 여파 등 대외적 요인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유소가 폐업한 자리에는 프랜차이즈 카페 등이 들어서고 있다"면서 "한 주유소 업주는 자신이 운영하던 주유소를 폐업하고 인근 경쟁 주유소에 직원으로 취업한 사례도 있다"고 귀띔했다. 정민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