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홍익표 "4차 재난지원금 20조 전후 규모"

  백승목 기자     편집  2021-02-23 18:12:20
  qortmd22@daejonilbo.com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ㅏ의장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이 23일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빠르면 내일 오전이나 늦으면 내일 오후 늦게 결론이 날 것"이라고 밝혔다.

재난지원금 규모와 관련해선 "20조 원을 전후한 숫자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기정예산(이미 확정된 예산)까지 반영하는 것이므로 실제 추경 규모는 그보다 작아질 수 있다"고 전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재난지원금과 관련한 당정청 협의 상황을 소개하며 이 같이 말했다.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금과 관련해선 "영업 제한이나 금지됐던 분들, 매출이 상당히 줄어든 업종을 중심으로 3차 재난지원금 때보다는 대상을 좀 많이 늘렸다"며 "기준도 조금 상향하려고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일반업종의 지원 기준선을 연 매출 '4억 원 이하'에서 '10억 원 이하'로 올리는 안과, 서비스업 지원 기준을 근로자 수 '5인 미만'에서 늘리는 안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재난지원금에는 △특수고용, 프리랜서, 플랫폼 노동자 대상 지원금 △일자리 안정 예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예산도 포함된다고 홍 정책위의장은 설명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