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이낙연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지지"

  송충원 기자     편집  2021-02-23 18:00:45
  one@daejonilbo.com  

이 대표, 본보와의 인터뷰서 "올해 세종 국회의사당 이전 대상과 부지, 연차별 추진계획 확정해야"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23일 대전일보를 포함한 지역언론들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민주당 제공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23일 충청발전을 위해선 지역 전체가 연계될 수 있는 인프라 구축을 중요 과제로 꼽으며,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를 시사했다.

국회 세종의사당 추진에 대해선 여야 모두 '세종에 있는 부처의 소관 상임위 정도는 세종에 있는 것이 좋겠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만큼, 이견이 없는 사항부터 시작해서 올해내 △최초 이전 대상 △이전 부지 △연차별 추진계획 등을 확정해야 한다는 로드맵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날 대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수도권 중심의 일극체제에서 탈피하고, 지역균형발전을 도모하는 차원에서 "일정 규모 이상의 '초광역 경제권' 구축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부산·울산·경남이 추진하는 '메가시티'를 예로 들었다. 그러면서 "초대형 경제생활권이 몇 곳에 만들어지면 국가균형발전에 도움을 주고 국가 전체의 경쟁력도 키울 것"이라며 "민주당과 정부는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지역 인프라 확충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충청발전 전략에도 이를 적용했다. 그는 "충청발전을 위한 첫 번째 과제는 '연계'"라며 "충청권 전체로 에너지가 확산되도록 하는 연계의 인프라가 갖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충청 광역철도 2단계 사업을 예로 들었다.

집권여당 대표이자, 차기 유력 대권주자중 한 명인 이 대표가 충청 4개 광역지자체의 통합경제권 구축을 권하며 광역철도망 구축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의사를 피력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최근 충청 지자체장들은 대전 신탄진부터 청주도심을 지나 청주공항을 잇는 광역철도망과 보령-공주-세종, 세종청사-조치원 구간의 일반철도를 신설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충청 광역철도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을 반영해 줄 것을 건의한 상태다.

각 지자체별 이견이 있는 부분에 대해선 "'얼마나 많은 분들께 편의를 제공할 수 있는가'를 기준으로 보아야 한다"고 제시했다.

국회 세종의사당 추진에 대한 기본적인 로드맵과 원칙도 밝혔다.

이 대표는 "재·보궐선거가 있어 지금은 잠시 주춤한 상태"라고 진단하면서도 "하지만 서둘러야 할 과제임은 틀림없다"고 의미부여했다. 그러면서 "여야 모두 '세종에 있는 부처의 소관 상임위 정도는 세종에 있는 것이 좋겠다'는 데는 합의가 이뤄졌다"며 "그 정도는 어려움 없이 진행할 수 있고, 그 것이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초 이전 대상이 어디인지, 이전 부지는 어떻게 할 것인지 등을 위한 제도적 틀을 만드는 것이 올해 목표가 될 것"이라며 "나아가 연차별 계획을 세우는 것까지 진척이 됐으면 한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야권을 포함한 일각의 부정적 여론에 대해선 "저희 당이 더욱 적극적으로 설득하겠다. 그동안 여야 간 대화에서 합의된 것, 그리고 여야간 이견이 없는 사항들부터 시작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대표는 또 "충남에서 바이오 산업에 조금 더 힘을 쓰면 어떨까 생각하며, 가로림만을 포함한 해양산업에도 진출했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23일 대전일보를 포함한 지역언론들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민주당 제공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