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이틀 연속 300명대 유지했지만, 불안감 여전

  장진웅 기자     편집  2021-02-23 17:58:26
  woong8531@daejonilbo.com  

신규 확진자 357명 기록…주 중반 상승 우려
정부, 주말 직전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 예정

23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소폭 증가했지만, 300명대를 유지했다. 그러나 주 중반 이후 검사량 증가와 더불어 잇따른 집단감염 발생에 확진자 규모는 다시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와 관련 정부는 주말 직전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여부를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날보다 25명 증가한 357명을 기록했다. 누적 8만 7681명이다. 최근 일주일(17-23일)간 신규 확진자 규모는 621명→621명→561명→448명→416명→332명→357명으로, 하락세를 이어가다 소폭 상승한 상태다.

지역 발생은 330명, 해외 유입은 27명이다. 수도권이 전체 지역 발생의 약 76%(252명)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강원 14명, 부산 12명, 충남 8명, 대구·경북·전북 각 7명, 광주·전남 각 6명, 경남 5명, 충북 4명, 울산·세종 각 1명으로 이뤄졌다.

주요 집단감염 사례로는 용인시청 운동선수·헬스장 관련 31명, 강원 정선군 교회 관련 22명이 있다. 경기도 김포시 가족 관련 13명, 충북 영동군 한 대학의 유학생 관련 10명, 전북 전주 카페·PC방 관련 9명 등도 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1명 늘어 누적 1573명으로 나타났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9%다.

전날 하루 선별 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직전일보다 2만 5731건 많은 4만 3535건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은 최근 한 달간을 확진 규모 정체기로 보고, 감소세로 돌아서게 하기 위한 방안을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설 연휴가 끝난 지 일주일 정도가 지나면서 관련 영향이 본격적으로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주말 직전인 오는 26일 또는 27일 거리두기·방역수칙 조정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통상 2주씩 조정되는데 현 거리두기 단계는 오는 28일 종료될 예정이다.

현행 거리두기 단계에선 직계가족을 제외한 전국 5인 이상 사적모임이 금지되고 있는데, 이번 조정안에 해당 조치가 담길지 관심이다. 더불어 정부는 방역수칙 체계도 개편을 추진 중이다. 정부는 당초 이번주 중 개편안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추가 검토를 거쳐 보완하겠다는 방침이다. 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