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기상청+알파' 대전 이전 윤곽 3월 10일 이전 나온다

  김용언 기자     편집  2021-02-23 17:48:27
  whenikiss99@daejonilbo.com  

허태정 시장 "3월 10일 이전 윤곽 나올 것"


[사진=연합뉴스·그래픽=대전일보DB]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에 따른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는 '기상청+3개 기관' 대전 동반 이전 밑그림이 내달초쯤 나올 전망이다. 서울에 있는 기상청에 준정부기관격 3개 공공기관을 얹는 방안이 유력시되고 있다.

그동안 중기부 이전 논란에 속 시원한 해법을 내놓지 못한 대전시 입장에선 한숨을 고를 예정이지만, 초기부터 불거져 온 '행정력 부재'를 불식시키는 것은 여전히 과제로 손꼽히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중기부 이전 관련 대안으로 기상청과 3개 공공기관에 대해서는 다음 달 초 윤곽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허 시장은 "현재 총리실에서 관련 기관과 의견을 나누는 것으로 알고 있다. 최종 확정 수준은 아니지만, 이르면 다음 달 10일쯤 답을 내놓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총리실에는 지역 상황을 분명히 전달했고 가급적 빠르게 실무 처리가 마무리 될 것"이라며 "다음 달 총리의 입장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기부 대체 공공기관 이전 요청 차 지난달 국회를 다녀온 허 시장은 "기상청+3개 기관의 대전 이전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밝힌 바 있다.

"중기부 세종이전에 따른 대안으로 기상청·한국기상산업기술원·한국임업진흥원·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의 대전 이전이 상당 부분 진척이 이뤄졌다"는 게 당시 허 시장의 설명이었다.

중기부 세종 이전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 정부에 요청했고 이를 토대로 정세균 총리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기상청+3개 기관 이전에 대해 공감을 표했다고 대전시는 판단했다.

기상청까지 합치면 4개 기관의 근무 인원은 1000여 명에 달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기상청을 포함한 4개 공공기관의 대전 이전은 1월 허 시장의 국회 방문 이후 철저히 비밀에 부쳐졌다.

한 달여 넘도록 정부와 시의 공식 언급이 없는 상황이다 보니 뒷말이 무성했다. 이번에 공식 발표 시점이 정해진 것을 두고 일각에선 '늦은 감이 있지만 향후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적지않다. 대전지역 한 지자체 관계자는 "(중기부 잔류) 최상의 시나리오를 만들지 못한 점은 안타깝지만, 이제부터 지역 정치권과의 협업이 중요하다"며 "중기부 이탈 부작용을 상쇄할 수 있는 후속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