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남도, '디스플레이 초강국' 실현 속도

  정성직 기자     편집  2021-02-23 15:51:17
  noa8585@daejonilbo.com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서 받고 집적화·생태계 혁신 등 본격 추진

세계 디스플레이 매출액의 21%, 국내 매출액의 52%를 차지하고 있는 충남도가 '디스플레이 메카'로서의 입지 강화에 나선다. 도는 시장 주도권 확대 및 기술적 우위 확보를 위한 디스플레이산업 집적화와 산업 생태계 혁신 사업을 통해 '디스플레이 초강국' 실현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23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열린 소재·부품·장비(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식에서 '충남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서를 받은 양승조 지사는 "글로벌 디스플레이 소부장 클러스터 육성 사업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충남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는 글로벌 가치사슬(GVC) 재편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과 고부가가치 핵심 품목 중심의 공급망 구축을 위해 산업부에 지정을 신청, 지난달 최종 선정됐다.

대상 지역은 △천안 제2일반산업단지 △천안 제4일반산단 △천안 제3일반산단 외국인투자지역 △아산 제1테크노밸리 △아산 제2테크노밸리 △아산 스마트밸리 등 6개 산단 6.9㎢ 규모다.

특화단지 목표는 소부장 기술 자립 및 혁신의 글로벌 거점화, 상생협력 강화 및 투자유치를 통한 밸류 체인 완결성 강화 등으로 설정했다. 도는 2029년까지 디스플레이 소부장 전문 기업 90개사를 육성하고, 1500억 원 이상 투자를 유치해 8200명 이상 신규 고용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는 3대 분야 9대 전략 19개 사업을 추진한다. 19개 사업은 △특화단지 육성 지원체계 구축 △앵커기업 및 핵심 부품 기업·기관 투자 유치 △투자연계형 상생협력 소부장 기술 개발 △글로벌 기술 교류 협력 거점 구축 △미래형 디스플레이 국제 표준화 지원 등이다.

도는 소부장 특화단지가 5281억 원 규모의 디스플레이 혁신공정플랫폼 사업과 삼성디스플레이의 13조 1000억 원 규모의 투자와 연계, 디스플레이산업 기술 자립과 혁신의 글로벌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 지사는 "충남은 지난 20년 간 천안·아산에 입지한 삼성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디스플레이를 대한민국 주력 산업으로 육성, 세계적인 디스플레이 메카로 성장했다"며 "2019년 문재인 대통령의 디스플레이 초강국 실현 선언에 발맞춰 충남은 소부장 특화단지를 글로벌 디스플레이 혁신 클러스터로 육성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