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백신 접종센터 250곳 지정....설 이전 시작

  장중식 기자     편집  2021-01-22 11:01:13
  5004ace@daejonilbo.com  

정부, 5600만 명분 확보.... 접종센터 후보지 막바지 점검


코로나19 백신접종센터 구상도. 자료=행정안전부

빠르면 설 이전 국내에서 첫 백신 접종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내달 초에 국내에 처음 들어오게 되는 코로나19 예방백신 접종을 위해 전국에 접종센터 250곳을 지정해 운영한다.

박종현 행정안전부 안전소통담당관은 지난 21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국내 첫 백신 도입 일정이 당초 2월 말에서 2월 초로 앞당겨짐에 따라 백신 접종을 시행할 위탁 의료기관과 접종센터 지정 일정을 서두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위탁의료기관 및 접종센터 지정·운영 등 백신 접종준비와 시행을 담당한다.

백신 접종을 시행하는 위탁의료기관은 약 1만곳, 접종센터는 250곳을 지정·운영하는 것이 목표다. 접종센터는 시·군·구(구는 행정구 기준)당 1곳 이상씩 설치하고 인구수 50만명 이상인 곳에서는 3곳을 둔다.

하루에 많게는 3천명이 접종하게 되는 점을 고려해 자연환기가 가능하고 거리두기에 충분한 면적을 갖춘 지상 시설·초저온 냉동고 24시간 가동을 위한 자가발전시설 보유·접종 전·후 대기시설 확보 용이·교통편의성 양호 등의 요건을 충족하도록 세부 기준을 정했다.

체육관이나 시민회관 등 대규모 공공시설을 우선 활용하도록 하고 운동장, 공원, 공연장 등도 후보지로 선정했다.

이와 함께 국내 첫 백신이 무엇이 될 것인지도 주목된다.

정부가 도입이 가장 빠를 것이라고 예상한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 제품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품목허가를 신청해 심사 중인 코로나19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 제품이 유일하기 때문이다.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2월 초에 국내에 초도 물량이 들어올 백신도 화이자 제품이 유력하게 검토된다. 한국화이자제약도 이달 안으로 품목허가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현재까지 코백스 퍼실리티와 개별 제약사를 통해 총 5600만명분의 백신을 확보했다. 아울러 2000만명분을 추가로 확보하기 위해 미국 노바백스와 협상 중이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