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스마트시티 광역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사업 '시동'

 김성준 기자     juneas@daejonilbo.com  
 편집  2021-01-13 16:48:09  

도내 CCTV 2만 1145대 통합연계…교통사고, 범죄, 화재 획기적 감소 전망


광역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시스템 개념도.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재난·안전사고를 줄여줄 스마트시티 광역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사업 시행에 본격 돌입했다.

도는 13일 도청에서 15개 시·군 등 19개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스마트시티 광역 통합플랫폼 구축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사업은 방범·방재, 교통, 환경, 시설물 관리 등 각종 정보시스템을 연계해 응급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하고 효율적을 도시를 관리하기 위한 스마트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도는 오는 5월까지 이번 사업이 완료돼 '스마트도시 안전망서비스 6개'와 '충청남도 특화 스마트서비스 11개'가 제공되면 도내 교통사고, 범죄, 화재 발생 등이 획기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동안 지자체 간 행정단위를 넘어서는 범죄경로, 산불, 구제역 전파 등 도시문제 발생 시 지자체 간 상황 공유가 불가능했다. 또한 통합플랫폼이 기초지자체별로 구축돼 있어 공간과 비용 면에서 낭비가 발생했다.

하지만 충남 스마트시티 광역 통합플랫폼이 구축되면 광역 중심의 정보공유 와 활용이 가능해지고, 인프라 공유로 도입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도내 CCTV 2만 1145대 통합연계로 4229억 원의 안전자산 취득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추정되며, 5대 범죄 감소와 재난·응급상황 신속 대처를 통해 도민의 안전 체감도 상승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

제공 서비스를 구체적으로 보면 112센터 긴급영상·출동, 수배차량 검색, 119 긴급출동, 재난상황 긴급대응 등 6대 스마트도시 안전망서비스, 공간정보 통합플랫폼, 노선버스 운행관리 시스템, 드론영상 실시간 중계 서비스 제공, 도민 안심귀가 서비스 등이다.

박연진 도 건설교통국장은 "스마트시티 광역 통합플랫폼 시스템 구축을 통해 교통정보와 화재 영상을 실시간으로 제공받을 수 있는 등 재난상황 대응이 신속하게 이뤄질 것"이라며 "골든타임 확보는 물론 노선버스 운행관리 시스템과 같은 생활밀착형 서비스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