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신년 특별대담]정세균 총리 "충청권 현안 해결에 최선"

  장중식 기자     편집  2021-01-13 16:41:49
  5004ace@daejonilbo.com  

본지 취임1주년 인터뷰, 중기부 세종이전 '보완' 광역철도망 구축 사업 등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충청권 주요 현안 해결을 위한 총리로서 역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총리는 13일 취임 1주년을 맞아 본보와 가진 특별대담을 통해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 △중기부 세종이전에 따른 보완책 등 세 가지 현안에 대한 소신을 피력했다.

정치권은 물론, 전국적 이슈로 떠오른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에 대해 정 총리는 "설계비 147억 원 확보로 사업추진이 탄력을 받게 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 국회의사당 건립에는 설계·시공 등 오랜 기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국회법이 시급히 개정되고 구체적 건립 규모 등 빠른 시일내 확정될 필요가 있다"며 "정부는 도시계획 변경·토지공급·총사업비 협의 등 건립을 위한 사전절차를 준비 중이며, 올해 세종의사당 건립에 착수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12월 14일 충청권 4개 시도가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한 것과 관련, "지역균형발전, 지방 대도시권 경쟁력 강화 등을 위해 지방권 광역철도 사업이 활성화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현재 국토교통부에서 수요·사업비 등 경제성, 정책효과, 지역균형발전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의 일정에 대해서도 "공청회와 관계기관 협의, 철도산업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올 상반기 중 확정할 계획"이라며 "국토 균형발전을 고려한 합리적인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계획수립 과정에서 관심을 갖고 관계부처와 함께 살펴보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중기부 세종 이전과 관련,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 추가로 대전 이전이 가능한 정부 산하기관이 무엇인가를 묻는 질문에 정 총리는 "(중기부) 이전을 전제로 했다기 보다는 혹시라도 있을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22일 국무회의를 통해 기상청 등 수도권의 청 단위 기관이 대전으로 이전하는 것도 대안으로 검토토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추가적인 공공기관 이전 문제는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공론화 과정 등 사회적 합의 절차를 거쳐 결정해야 할 사안이지만, 대전시에서 적극적인 의지를 갖고 유치활동을 해나간다면 그에 맞는 지원방안을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