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북연대회의, "도내 이주 노동자, 주거대책 마련 촉구"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편집  2021-01-13 13:16:27  


13일 오전 충북시민사회단체가 충북도청 서문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주 노동자의 주거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김진로 기자

[청주]지난해 경기도 포천의 한 캄보디아 이주 여성노동자가 난방도 제대로 되지 않는 비닐하우스 숙소에서 지내다 참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외국인 노동자 처우 개선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충북 시민단체가 외국인 노동자의 주거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3일 충북도청 서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기도 포천에서 사망한 이주 여성노동자의 사건을 접하면서 더 이상 이런 참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충북도는 이주 노동자 주거실태를 전수조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지난 해 영하 18도 한파 속에서 난방도 제대로 되지 않는 비닐하우스 숙소에서 지내다 참변을 당한 속헹씨의 1차 부검 결과, 간경화로 의한 합병증이 사인이라고 발표했지만, 비닐하우스 숙소에서 제대로 된 진료 기회도, 몸을 회복하고 쉴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지 않은 고용주의 책임이 크다"며 "이는 분명 열악한 노동조건과 기숙사 환경으로 인한 산재사망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이번 포천 캄보디아 이주 노동자의 사고 이후 경기도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 농어촌지역 외국인노동자 주거환경 실태조사 추진계획'을 발표했다"며 "이는 이주노동자들이 보다 안전한 곳에서 생활하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는 목적일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들은 "충북도내에도 대략 추정해서 5만명의 이주 노동자가 일하고 있다고 한다"면서 "그러나 이들 이주 노동자의 주거환경도 속헹씨와 다르지 않을 것이다. 비닐하우스를 숙소로 사용하면서 북극 한파 위험 상황에서 꽁꽁 언 수도꼭지와 사투하며 하루하루를 견디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상황에서도 충북도 농업과 산업 현장의 중심에서 큰 역할을 해주고 있는 이주노동자들의 열악한 주거환경과 불공정한 노동조건에 대해 이제 충청북도가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