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범충청 '메가시티' 구축된다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편집  2020-11-20 14:15:05  


20일 오전 9시 세종시 국립수목원에서는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참석한 제29회 충청권 행정협의회가 열렸다. 이날 회의에서는 범충청 '메가시티' 구축을 위한 공동발전 협력 합의문이 채택됐다. 사진=천재상 기자

대전과 세종, 충남과 충북 시도지사들이 범충청 '메가시티' 조성에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 광역 교통망 구축을 시작으로 지역을 아우르는 생활·경제권을 구축하는 것이 골자다.

20일 오전 9시 세종시 국립수목원에서는 이 같은 내용을 논의하는 제29회 충청권 행정협의회가 열렸다. 이날 회의에는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참석했으며 각 시도지사는 메가시티 구축을 위한 공동발전 협력 합의문을 채택했다. 충청이 하나의 생활권과 경제권이 형성되도록 해 사회·문화·경제 등 모든 분야에서 공동발전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뜻을 모은 것이다.

이를 위해 시도지사들은 행정수도·혁신도시 완성·초광역 자율주행자동차 특구,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과 충청권 광역 교통망 구축 등을 위해 협력키로 했다. 특히, 이들은 메가시티 조성을 위해 광역 철도망 계획이 조속히 진행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 지사는 "정부의 4차 철도망 계획이 연말에 확정된다. 그 전에 충청권 광역 교통망 구축안에 대해 정부에 건의해야 한다"며 "이달 안으로라도 관련 협의를 마치고 계획을 확정해야 한다. 시간이 촉박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허 시장은 "메가시티 구성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이 광역 교통망 구축이다. 이를 체계적으로 진행하려면 조직과 틀을 만들고 인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동의했다.

충청 지역 내 연구기관의 합동 연구에 대한 제안도 나왔다. 메가시티 조성에 대해 대전·세종연구원과 충남·북 연구원이 협력 연구를 진행하자는 것이다.

이 시장은 "메가시티와 관련해 충청권 3개 연구원이 합동 연구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구체적으로 연구해야 할 사항을 추려서 조속히 논의를 시작하는 게 중요하다"며 "관련 학계, 시민사회가 참여한 가운데 논의하는 게 좋다"고 제안했다.

이에 양 지사는 "공동으로 연구하고 입장을 도출하자는 것에 동의한다. 서두를 필요가 있다는 것에도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이날 회의에서는 충청내륙권 도시여행 광역관광개발사업,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 충청권 자율주행 상용화지구 조성, KBS 충남방송국 조속 설립 추진 등이 공동 협력 안건으로 채택됐다.

한편, 각 시도지사는 회의에 이어 국립세종수목원을 둘러본 뒤 정례회의 일정을 마무리 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일 오전 9시 세종시 국립수목원에서는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참석한 제29회 충청권 행정협의회가 열렸다. 이날 회의에서는 범충청 '메가시티' 구축을 위한 공동발전 협력 합의문이 채택됐다. 사진=천재상 기자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