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野, 전세난 대책에 '호텔찬스'·'해괴한 행태' 맹공격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편집  2020-11-19 17:40:59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19일 새로운 개념의 공공임대인 공공전세 등 전세난 해소를 위한 대책을 내놨지만, 실효성 등을 문제 삼는 야권의 비판이 잇따랐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듣도 보도 못한 '호텔 찬스'로 혹세무민하는 것을 보고 실소를 금치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부동산 시장 안정이라는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면, 차라리 정부는 부동산 정책을 포기하고 시장에 모든 것을 맡기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말했다.

여기에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임대 사업자를 적폐로 몰더니 이 정부는 스스로 임대업계 큰 손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재개발 규제를 풀고, 청년 대출을 확대하고, 임대차 3법을 되돌리라"고 촉구했다.

같은 당 윤영석 의원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얼마나 다급하고 실효성 있는 대책이 없으면, 이런 땜질식 정책을 내놓겠느냐"며 "황당무계한 정책"이라고 비난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중산층까지 공공임대 주택 대상으로 삼겠다는 것은 엄청난 변화"라며 "해괴하다고 밖에 할 수 없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야권의 차기 대권주자들도 비판을 쏟아냈다.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은 자신의 SNS에서 "호텔방 공공전세가 국민의 꿈이고 희망인가"라며 "공산주의 국가가 아니라면 저소득층 주거복지 외에는 시장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멀쩡하게 돌아가던 530 만호 전·월세 시장은 대란에 빠졌는데, 호텔방을 포함한 11만 4000호 공공전세를 대책이라고 내놓다니, 어이가 없고 분노가 치민다"고 지적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SNS를 통해 "아파트값 올려 세금 걷더니 이젠 공실 상가, 오피스, 숙박시설을 매입해서 전세 주택으로 공급한다고 한다"면서 "도장깨기식 집값 올리기인가"라고 비꼬았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집을 사지도, 팔지도 못하게 만들어 놓고 폐업한 호텔 방을 고시원 수준의 월세방 여관으로 만들겠다는 정신 나간 정책도 이제 더 이상 눈 뜨고 못 보겠다"고 맹비난 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