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이슈]'중기부 세종 이전 반대'로 모아진 대전 민심…중기부 대전 존치 힘 얻나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편집  2020-11-19 16:58:38  


[그래픽=게티이미지뱅크·대전일보DB]

정부대전청사 소재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을 반대하는 여론이 상당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중기부 대전 존치를 요구하는 목소리에도 힘이 실릴 전망이다. 특히 이전 계획 철회를 요구해 오고 있는 지역 정치권은 이러한 민심의 표출이 향후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오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놓고 있다.

19일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엠앤엠리서치 조사(대전시 의뢰, 지난 12-14일, 대전시 거주 만 19세 이상 1014명 대상, 95% 신뢰수준에서 ±3.08% 포인트) 결과, '중기부 세종 이전 추진'에 대한 설문에 79.3%가 '대전에 남아 있어야 한다'고 응답한 것으로 집계됐다. '세종으로 이전하는 것이 좋다'는 응답은 11.9%, '잘 모르겠다 및 무응답'은 8.8%다.

사실상 대전시민 10명 중 8명이 중기부 세종 이전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인 것. 이 같은 여론 조사 결과에 대해 지역 여야는 중기부 이전을 막는 결정적인 요인이 될 것이라는 반응이 주를 이루고 있다.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대전 시민들이 압도적으로 이전 반대 의사를 나타냈다"며 "중기부 이전 반대를 중앙정부나 당에 전달하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1인 시위, 성명서 발표 등을 통해 중앙 부처에 의견을 전달했고, 당 내에서는 시민들의 여론에 귀를 기울이고 있는 분위기"라며 "시민 여론에 따라 지역 정치권에서도 힘을 내겠다"고 강조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 위원장은 "단순히 말로만 하는 것이 아니라 여론조사를 통해 객관적인 지표가 마련된 것"이라며 "정치권에 의견을 전할 때 대전의 민심을 보여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장 위원장은 또 "또 중기부 이전에 대한 압도적인 반대는 단순히 지역 이기주의가 아니라 중기부 이전의 명분이 부족하다는데 대한 공감"이라며 "오히려 중기부를 대전에 남겨야 하는 논리가 강해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여론 조사 결과는 앞으로 중기부 이전과 관련된 논의 과정에서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그동안 정부 및 여당 지도부에서 대전의 민심을 충분히 고려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기 때문.

앞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지난 11일 충북 괴산군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에서 "중기부 이전 여부는 대전 시민의 의견을 경청하며 신중히 결정하겠다"며 "시민 의견을 무시하며 일방적으로 강행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지난 9일 허태정 대전시장과의 면담에서 '앞으로 시간을 두고 시민 의견수렴 절차를 충분히 가지는 것은 물론 시의 입장을 고려, 절차를 이행하겠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