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남지역 고등학교, 수능 1주 전부터 원격수업으로 전환

 김성준 기자     juneas@daejonilbo.com  
 편집  2020-11-19 16:34:24  

충남교육감 기자회견, 대학수학능력시험 안전 관리 대책 발표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이 19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능 안전관리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김성준 기자

충남도교육청은 수능 1주 전부터 고등학교 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는 등 수능 특별방역 기간을 운영키로 했다.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은 19일 도교육청 1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능 당일까지 2주간 수능 특별방역 기간으로 정하고, 수능 1주 전부터 모든 고등학교 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전환, 학원과 교습소 등에 대한 방역 점검을 추진할 것"이라며 대학수학능력시험 안전 관리 대책을 발표했다.

먼저 도교육청은 수능 당일인 다음달 3일까지 2주간 '수능 특별방역 기간'으로 정하고, 학원, 교습소, 스터디카페 등에 대한 방역상태를 집중 점검키로 했다. 또한 수능 1주 전인 오는 26일부터 도내 모든 고등학교 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전환하고, 수험생들에게 학원과 교습소 이용 자제를 권고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부교육감을 단장으로 수능 방역대책 추진 TF팀을 구성하고, 도청, 경찰청 등 9개 관계기관과 공동으로 코로나19 방역, 교통지원 등에 대한 상황대응체계를 구축했다. 수시로 자가격리 수험생을 파악하기 위해 교육부와 질병관리청, 도청 감염병 지원팀, 시험지구, 학교와 매일 상황을 공유하며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수험생들을 위해 4개 병원 12개 병상과 1개의 생활치료센터, 자가격리 수험생 156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시험장 학교 7곳을 확보했다. 이와함께 수능 시험 당일 발생한 유증상 수험생들을 위해 일반 시험장 내 576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별도 시험실 144곳을 마련했다.

수능 당일 시험실에 대해 매 휴식시간, 점심시간마다 환기를 실시하고, 학생들은 자신의 자리에서 지참한 도시락으로 점심 식사를 해야 한다. 별도 시험실, 별도 시험장, 병원 시험장 감독관은 얼굴 가리개, 전신 보호복을 착용하고 감독 업무를 수행키로 했다.

한편 충남에서는 올해 7개 지구, 56개 시험장에서 모두 1만 6162명의 수험생들이 수능시험을 볼 예정이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