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타이어뱅크, 타이어휠 고의 훼손 후 교체 권유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편집  2020-10-21 18:01:49  


타이어뱅크 직원이 고의로 손상시킨 타이어휠.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쳐

세종에 본사를 둔 '타이어뱅크'의 한 가맹점이 고객의 멀쩡한 타이어휠을 고의로 훼손한 후 교체를 권유한 사실이 드러났다.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따르면 고객 A씨는 지난 20일 타이어뱅크 한 지점에 아이오닉 전기차의 타이어 4개를 교체하기 위해 차를 맡긴 후 직원으로부터 "타이어 휠이 망가져 교체해야 한다"는 권유를 받았다.

A씨는 타이어휠을 교체하지 않고 전기차 동호회에 사진과 글을 올리며 자문을 구했고, 이 과정에서 해당 지점의 부도덕한 상술이 드러났다.

전기차 동호회의 한 회원이 '손상 부위가 지나치게 깔끔하다'며 고의 훼손을 의심하는 댓글을 달았고, A씨가 블랙박스를 통해 한 직원이 타이어휠을 고의로 찌그러뜨리는 장면을 목격한 것이다.

이 같은 사실이 밝혀지며 시민들은 '고객 목숨을 담보로 장난친 것'이라며 거센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이에 타이어뱅크측은 해당 가맹점과의 계약을 해지하고 고객에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타이어뱅크 홍보대행사 관계자는 "해당 지점에 사실 관계를 확인해본 결과 고의성이 확인돼 계약을 해지했다. 피해 고객에게 보상이 제대로 이뤄지도록 본사가 직접 나설 것"이라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가맹주와 직원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사과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