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국감] 충청권 의원들, 지역 철도사업 집중 질타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편집  2020-10-15 17:42:17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건설 조차장역 신설… 충청산업문화철도 등 질의


손병석 한국철도공사 사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한국철도공사, 국가철도공단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충청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회의원들이 정부의 강화된 안전관리 대책에도 불구하고 한국철도공사와 국가철도공단의 산업재해 발생이 끊이지 않는 점을 집중적으로 질타했다.

이들은 산업안전 관리시스템을 고도화해 산업재해 예방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국회에서 15일 열린 국토위 국정감사에서 박영순(민주당, 대전 대덕구) 의원은 야간에 높은 곳에 작업을 해야 하는 노동자들의 경우 위험에 상시 노출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전차선 공사는 KTX 등 열차의 안정적 전원공급을 위해 전기열차 상부에 전차선과 지지물 등을 설치하는 공사로 열차 운행이 종료된 후 야간에 고소(高所)작업을 하기 때문에 위험에 상시 노출돼 있다"며 "노동조합은 전국의 전차선 노동자가 350명 규모로 추정하는데, 올해 10건의 안전사고 가운데 7건이 추락사고라고 밝혔다"고 짚었다.

이어 박 의원은 "하지만 공단은 노조가 주장하는 10건의 사고와 관련, 당시 해당 사업에 대한 작업자 보호용 안전설비 반영 여부를 묻는 의원실의 질의에 "공사건명, 작업자명 등 상세내용을 확인할 수 없어 해당 건에 대한 확인이 어렵다"고 답변하며 전선차 노동자의 안전과 생명보다 공단에 불리한 보도를 막기에 급급한 모습을 보였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공단이 노동자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겠다는 의지가 있다면 전차선 노동자들의 현장 실태를 파악하고, 정확한 사고 분석을 통한 근본적 해결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개선 방안을 마련해 보고해 줄 것을 요구했다.

강준현(민주당,세종을) 의원도 열차 사고와 이에 대한 공사·공단의 책임회피 등 안전불감증에 대해 지적했다.

강 의원은 "강릉선 KTX 탈선사고 등 크고 작은 열차사고가 발생했고, 감사원이 지적한 공사와 공단의 사과 관련 책임 회피, 고객만족도 조작 등 여러 논란이 있었다"며 "한국철도공사는 스마트스테이션을 통한 안심철도, 철도유지보수 빅데이터 구축과 같은 지능형 안전관리와 스마트 유지보수를 통해 '국민안심 철도' 구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한 열차 내 방역활동에도 초점을 맞췄다

그는 "열차의 노선별 운행 횟수가 KTX 275회·무궁화호 278회인데, 열차별 방역 횟수는 KTX 436회, 무궁화호 278회"라며 "이처럼 차등이 발생하는 이유는 운행 중간에 실시하는 중간 방역을 KTX경부선·호남선에서만 실시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무궁화호보다 운행횟수가 적은 KTX의 방역횟수가 더 많은 상황에 대해 코레일이 제출한 방역 시행 기준에는 '중간 방역은 고속차량(KTX)만 한다'고 돼있지만 명확한 이유는 없다"며 "국민이 일상으로 완전복귀할 때까지 방역에 차등을 둬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