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대전도시공사 환경노조 2차 쟁의조정… 쓰레기 대란오나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편집  2020-10-15 17:33:45  

16일 결렬 시 파업 진행… 대전지역 생활폐기물 수거 차질 예상


[사진=연합뉴스]

대전시와 각 자치구가 대전도시공사(이하 도시공사) 소속 환경미화원 고용보장여부 등을 둘러싸고 입장 정리가 안 된 상황에서 최악의 경우 생활 쓰레기 대란 사태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최근 도시공사 소속 환경미화원 고용 보장을 놓고 자치구마다 시설관리공단을 만들어 450명 가량의 환경미화원을 구에서 관리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일선 자치구는 공사 측에 생활 폐기물 수집·운반을 위한 시설물을 보유해 시설관리공단 설립 제안은 비효율적인 행정이라는 입장인 가운데 최종 입장은 아직 정리된 상황이 아니다.

이런 상황에서 공사 환경노조 측은 16일 오후 2시 노사가 참석한 가운데 임금 협상 등 고용안정 등에 대해 협상에 들어간다. 협상이 결렬될 경우 노조 측은 파업 등도 불사한다는 강경 입장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앞서 환경노조 측은 지난 8일 임시총회를 열고 파업을 의결했다. 당시 노조측은 431명이 참석한 가운데 파업 찬반투표에 참여해 투표인원 409명 중 찬성 363명, 반대 45명, 기권 1명 등으로 88.75%가 파업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도시공사 관계자는 "서구·유성구 연구 용역이 발표되면 환경미화원 고용여부와 관련해 윤곽이 드러날 예정"이라며 "환경노조 측에서 파업에 돌입하겠다는 입장을 보이지 않아 지켜보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반면 공사 환경노조 관계자는 "시·구에서 지난 3월부터 고용안정을 위한 협의회를 구성했지만 정해진 게 아무 것도 없다"며 "만약 쟁의조정이 결렬 된다면 오는 19일부터 곧바로 파업에 돌입하겠다는 강경 입장이 주류"라고 밝혔다.

한편 대전지역 자치구 중 서구와 유성구는 도시공사와 1년 계약만 체결하겠다는 입장이어서 내년도 1월 도시공사와 재계약 여부 등이 현재로서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서구와 유성구는 오는 11월 발표되는 '생활 폐기물 수집 운반 등 효율화 방안 검토' 연구 용역을 통해 민간 업체에 생활 폐기물 관리를 맡기는 것이 적정한지 또는 구에서 관리하는 것이 효율적인지 비교 검토한다는 방침이다.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