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천안아산 교사 2명 n번방 연루 지역교육계 술렁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편집  2020-10-15 16:40:09  

천안 특수학교, 아산 고등학교 담임 교사까지 맡아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배포로 물의를 일으켰던 'n번방' 등 텔레그램 대화방과 관련, 천안과 아산의 교사가 연루돼 경찰조사를 받은 사실이 국정감사에서 확인돼 지역교육계가 술렁이고 있다. 두 교사는 최근까지 담임을 맡았던 것으로 확인되기도 했다.

15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이탄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의 '시·도별 텔레그램 성착취방 가담 교사 현황 자료'에 따르면 현재까지 충남 2명 인천·강원 1명씩 총 4명의 교사가 n번방 사건에 연루돼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충남의 교사 두 명은 인구가 가장 밀접한 천안의 특수학교, 아산의 고등학교 정교사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두 사람 모두 성착취 동영상을 다운받아 보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천안의 특수학교 교사는 회원제로 운영되는 성착취물 누리집에서 3만 원을 내고 성착취물 1100여 건을 내려 받았다. 아산의 고등학교 교사는 텔레그램에서 공유한 클라우드 주소로 접속하여 성착취물을 200여 건 내려 받았다. 두 사람은

각각 2016년, 2013년부터 교단에 섰으며 경찰 조사 뒤 7월과 9월 직위해제 된 상태로 알려졌다.

천안의 A초등학교 교사는 "현직 교사가 아동·청소년 성착취물을 이용하고 보유했다는 점은 직업윤리나 도덕적으로도 용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산의 B고등학교 학부모는 "정말 두 명 밖에 없는지 솔직히 불안하다"며 "엄정한 수사와 재판으로 강도 높게 처벌하고 도교육청도 특단의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2명 교사에 대해 경찰의 수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징계위원회를 열어 중징계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국감에서 이탄희 의원은 "텔레그램 'N번방', '박사방'사건을 비롯한 모든 디지털 성범죄를 교단에서 뿌리 뽑아야 한다"며 "교육부는 이번에 밝혀진 4명의 교사 이외에 더 연루된 교사가 있는지 필수적으로 확인하고 성범죄자들이 다시 교단에 서는 것을 막기 위해 법적 근거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