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野, 추미애 아들 특혜 의혹이어 정차자금 논란까지 쌍끌이 공세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편집  2020-09-21 18:09:30  

"추미애, 몸은 파주에 정치자금카드 사용은 논산 고깃집에서... 좀 자르라"

국민의힘은 2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에 대한 특혜 논란과 함께 정치자금 유용 의혹까지 쌍끌이 공세를 펼쳤다.

김도읍 의원은 국방부가 추 장관 아들의 휴가 문제와 관련해 검찰보다 먼저 사실관계를 파악하고도, 추 장관 입장에서 유리한 자료는 적극적으로 제출한 반면, 불리한 자료는 최대한 늦게 제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실이 입수한 9월 8일자 국방부 인사복지실의 대응문건에 따르면 국방부는 추 장관 아들의 휴가를 지시한 장교가 지역대 지원장교인 김모 대위로 추정했다. 이는 검찰이 김 대위와 당직사병을 대질신문한 날보다 앞서 국방부가 휴가 지시자를 파악했음을 시사한다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또한 국방부가 지난달 두차례에 걸쳐 요양심사 등을 거치지 않고 병가가 연장된 사례 관련 자료를 검찰에 제출한 것과 관련해선 "국방부가 스스로 제출했다면 서씨의 변호인 노릇을 한 셈이고, 검찰의 요청으로 제출했다면 검찰이 서씨 사건을 무혐의로 끌고 가기 위한 근거자료로 활용할 목적이었던 것"이라고 밝혔다.

정치자금 유용문제도 논란거리다. 국민의힘은 추 장관이 경기도 파주의 제1포병여단을 방문한 2017년 1월 3일 추 장관의 정치자금 카드가 충남 논산에서 사용된 점, 주말 기자간담회 등 명목으로 딸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정치자금을 쓴 점 등을 들어 유용 의혹을 제기했다.

김선동 사무총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몸은 파주 부대에 있는데, 카드는 논산 고깃집에서 냈다"며 이를 '몸파카논(몸은 파주, 카드는 논산)'으로 이름 짓기도 했다.

박수영 의원은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서 추 장관 관련 의혹이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다수 제기됐고 결국 청문 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았는데도 임명한 것이 문제라고 주장했다.

추 장관 경질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잇따랐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대통령이 실천할 첫 번째 공정행보는 '황제병역'으로 국민을 분노케 하는 추미애 장관을 경질하고 엄정한 수사를 받도록 하는 것"이라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역시 "많은 국민이 물러나라고 하는 장관은 좀 자르라"고 직언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