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주호영 " 文·이낙연 제안이라도 통신비 고집말라... 그래야 내일 예산 처리"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편집  2020-09-21 18:09:30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1일 "당대표가 말했다고, 대통령이 말했다고 고집하는 일이 없어야 내일 본회의에서 예산이 정상적으로 처리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당 비대위 회의에서 정부·여당이 만 13세 이상 국민에게 각각 2만 원씩의 통신비를 지원해주기 위해 4차 추경에 9300억 원 규모로 편성하려는 것에 대해 실효성이 없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며 이 같이 주장했다. 국회 예결위는 이날 오전부터 추경조정 소위원회를 열어 통신비 비원 등의 내용을 담은 4차 추경 안을 심사 중이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추석을 앞두고 국민에게 주는 작은 '위로'와 '정성'이라고 말했지만, 둔을 주겠다는 데도 국민 58%가 반대하고 있다"며 "심지어 민주당 내에서도 이재명 경기지사, 김경수 경남지사, 다른 의원까지 반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표가 취임하고 처음으로 건의했다고 해서, 대통령께서 국민에게 '작은 정성'이라고 했다고 해서 끝까지 고집하지 말라"며 "국민이 꼭 필요한 데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채를 줄여서라도 예산 규모를 줄이는 게 맞다"고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을 향해 "공정을 다 깨고 공정을 37번이나 얘기한다는 게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며 "조국·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세워놓고 조금이라도 부끄러워하는 마음이 있으면 공정을 감히 입에 담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공정'을 강조하는 연설을 한 것에 대해서는 "공정을 빼고 정의를 외치고 공정을 37번이나 말한다는 게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며 "대통령이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잃어가는 상황이 너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