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복합형 스타트업 파크 육성에 천안지역 대학이 함께 뛴다.

 김성준 기자     juneas@daejonilbo.com  
 편집  2020-09-20 13:15:55  

충남도, 충남신용보증재단, 도내 14개 대학 창업보육센터와 업무협약


양승조 충남지사와 14개 대학 창업보육센터장이 18일 도청 상황실에서 '스타트업 활성화 지원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와 충남신용보증재단, 도내 14개 대학 창업보육센터가 천안에 들어설 예정인 스타트업 파크 육성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18일 도청 상황실에서 유성준 충남신보 이사장, 건양대·공주대·남서울대·단국대·백석대· 백석문화대· 상명대· 선문대·순천향대· 신성대· 청운대·한국기술교육대· 한서대· 호서대 등 14개 대학 창업보육센터장과 '충남 스타트업 활성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도와 충남신보, 14개 대학 창업보육센터는 신기술, 고부가가치 산업 분야 창업 확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대학 창업보육센터는 사업 자금이 필요한 기업을 대상으로 기술력, 비즈니스 모델 등에 대한 평가를 자체적으로 실시한 뒤 충남신보에 추천하고, 충남신보는 보증심사를 거쳐 80개 업체에 최고 5000만 원씩, 보증료율 0.5%의 특례보증을 이달부터 지원한다. 이를 위해 충남신보는 40억 원 규모의 수시자금을 편성하고, 도는 충남신보 특례보증에 따라 2%P의 이자를 보전할 계획이다.

양 지사는 "최근 도가 유치한 복합형 스타트업 파크는 벤처·창업의 요람이자, 청년 일자리와 지역 고용의 새로운 성장엔진이 될 것"이라며 "대학과 긴밀하게 협력해 혁신 스타트업 성장 환경을 만들고, 지역사회의 새로운 동력을 키우면서 더욱 큰 시너지를 이룰 수 있도록 스타트업 파크를 차질 없이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최근 실시한 복합형 스타트업 파크 공모에서 '그린·디지털 뉴딜형 이노스트(INNOST)'를 주제로 사업 대상에 뽑혔다. 도는 천안시 서북구 와촌동 일원 천안역세권에 오는 2022년까지 총 833억 원(국비 300억 원)을 투입하고, 1만 7639㎡ 규모의 복합연구시설과 창업공간, 코워킹 시설 등을 조성, 스타트업 500개를 유치할 계획이다. 또한 유니콘 기업 2개·예비 유니콘 기업 20개 육성, 고용 유발 1만 5000명 등을 사업목표로 설정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