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코로나 영향 대전·충남 7월 전기요금 체납 8만 2000호 달해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편집  2020-09-16 15:38:02  

2개월 이상 연체 기준, 체납요금 155억 원


전기요금 [그래픽=연합뉴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제 불황 여파로 대전·충남 지역에 전기요금을 밀린 가구가 속출하고 있다. 올해 7월 기준 전기요금 체납 규모는 8만 2000호에 달하고 체납액은 150억 원을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한국전력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 힘 구자근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말 기준으로 전기요금을 체납한 고객은 전국적으로 79만 8000호, 체납액은 1463억 원으로 집계됐다.

연간 체납현황 자료는 납기일에서 2개월 이상 연체한 고객을 기준으로 한전이 매년 말일에 집계한다. 여기에는 가정에서 쓰는 주택용과 기업이 사용하는 산업용, 농가에서 쓰는 농사용 등이 포함된다.

일반적으로 주택용 비중은 70% 정도이며 7월 기준으로는 전체 79만 8000호 중 56만 호(체납액 120억 원)가 주택용에 해당한다.

7월 대전·충남 전기요금 체납자는 8만 2000호, 체납액은 155억 원으로 조사됐다. 체납 가구로 보면 대구·경북(11만 6000호), 경기(10만 2000호), 부산(8만 5000호)에 이어 전국 지역본부 중 4번째에 해당한다.

서울(5만 7000호), 광주·전남(5만 9000호)을 크게 상회했다. 대전·충남의 전기요금 체납액은 대구·경북(237억 원), 경기(236억 원) 지역본부에 이어 많은 규모다.

지난해(12월 한 달 기준) 자료를 보면 대전·충남의 전기요금 체납 고객은 7만 6000호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전기요금을 밀린 가구와 기업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전국에서 최근 5년간 호수 당 평균 체납금액은 2015년 11만 8891원, 2016년 12만 1958원, 2017년 13만 747원, 2018년 16만 7536원, 2019년 18만 4164원으로 해마다 증가세를 보였다.

올해 7월 기준으로는 18만 3261원이었다. 요금을 내지 못해 전기가 끊긴 호수는 2015년 16만 6000호, 2016년 16만 1000호, 2017년 14만 4000호, 2018년 15만 1000호, 2019년 15만호 등이며 올해는 7월 기준 8만 2000호로 조사됐다.

한국전력 대전세종충남본부는 "7월 요금 체납 규모로 전체적인 코로나19 영향을 가늠하긴 어렵지만, 2개월 이상 요금을 내지 못한 호수가 다수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납기일을 지키지 못한 가구를 즉시 체납으로 잡지 않고 2개월 이상 요금이 밀린 곳에 미납 요금과 당월 청구 금액을 알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