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음성행복페이로 추석명절 선물하고 지역경제도 살리세요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편집  2020-09-16 13:10:22  


음성행복페이 사진=음성군 제공

[음성]음성군 지역화폐 '음성행복페이'가 추석명절 선물 구매수단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16일 군에 따르면 지난 2월17일 출시된 음성행복페이는 하루 평균 1억원 이상 충전하고 있으며, 16일 기준 누적 충전액이 160억원, 긴급재난지원금 등 정책수당이 84억원 지급돼 총 244억원을 발행하고 있다.

인기몰이와 더불어 기업체나 각종 모임에서도 음성행복페이를 기프트카드 형식으로 활용해 추석명절 선물로 주기 위해 단체 구매하는 등 지역경제 살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이는 '명절인 만큼 지역 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태자'는 애향심으로 추석명절 선물을 음성행복페이로 선물하는 명절 신풍속도로 자리 잡아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타지에서 고향을 찾지 못하는 아쉬운 마음을 부모나 가족, 친지들에게 충전된 카드로 마음을 전달하고, 10% 혜택을 더 받을 수 있어 주는 마음과 받는 마음이 그 어느 때보다 훈훈하고 따뜻한 추석명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음성행복페이 발행 및 충전 방법은 관내 거주자는 주소지 읍·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서 공카드 수령 후 모바일앱에서 충전해서 선물하면 된다.

또한, 관외 거주자는 음성행복페이 모바일앱(그리고 지역화폐)에 회원가입하고 카드신청 및 수령 후 앱에 등록하고 금액을 충전한 카드를 음성군에 거주하는 가족에게 선물하면 된다.

군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 연말까지 10% 인센티브를 계속 지원할 계획으로 인센티브 지원한도는 월 70만원, 연 840만원이다.

조병옥 군수는 "어려울 때일수록 콩 한쪽이라도 나눠먹는 연대감이 필요하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부모님이나 가족들에게 마음을 전달하는 것으로 음성행복페이를 선물해 효도도 하고 지역경제도 살리는 1석2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많이 사용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음성행복페이 기프트카드 발행 또는 기타 궁금한 사항은 군 경제과로 문의하면 된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