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단양 소백산 단고을 사과 출하 작업 시작

 이상진 기자     leesang4532@daejonilbo.com  
 편집  2020-09-16 11:25:47  

[단양]단고을조합공동사업법인이 단양 소백산 단고을 사과 출하 작업에 들어갔다.

16일 단고을조합공동사업법인에 따르면 이 지역 과수 농가는 추석 전 맛볼 수 있는 홍로 수확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법인은 올해도 추석 전 서울 가락시장, 경기 지역농협, 농협 충북 유통 등을 통해 홍로를 출하할 계획이다.

지난해 홍로 329t을 출하해 6억 2300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

태풍 등 영향으로 전체 생산량은 감소했으나 법인을 통한 출하는 400t으로 늘었다.

국내 원예연구소가 1980년 개발한 홍로는 신맛이 거의 없고 아삭아삭 씹히는 식감이 좋아 인기다. 특히 일교차가 큰 해발 350m 이상의 소백산 석회암 지대에서 생산한 단양 홍로는 다른 지역 홍로보다 당도가 높고 맛과 향이 월등하다.

단양 과수농가는 매년 200㏊ 과수원에서 2800-3000t의 홍로와 후지를 생산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단양사과는 농가 조직화와 생산·유통 체계 강화를 기반으로 그 품질이 매년 좋아지고 있다"며 "군과 법인은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한 마케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