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청주시, 땅콩 신품종 생산단지서 올해 첫 풋땅콩 '수확'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편집  2020-09-16 10:54:20  


청주 내수북이땅콩단지 회원이 밭에서 말린 땅콩을 털고 있다. 사진=청주시 제공.

[청주]청주시농업기술센터는 청주시 북이면 장재리 '땅콩 신품종 생산단지'에서 올해 첫 풋땅콩을 수확했다고 16일 밝혔다.

땅콩 신품종 생산단지 조성사업은 청주시농업기술센터가 올해 사업비 5000만원을 들여 농촌지도 및 시험연구사업으로 청주 내수와 북이 지역에 추진한 사업이다. 이 사업은 소비 트렌드에 맞는 땅콩 신품종 보급과 전과정 기계화 보급 시범사업으로 신품종 종자(신팔광), 땅콩탈피기, 석회살포기, 비료살포기, 붐스프레이어, 땅속작물수확기, 땅콩탈곡기, 농약 등 농자재를 지원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앞으로도 농가 소득향상을 위한 농산물 품질향상, 재배 생력화 등 신기술 시범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농가 경쟁력 향상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