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계룡시 신도안면, 관내 유휴지 활용 국화거리 조성

 이영민 기자     lym1616@daejonilbo.com  
 편집  2020-09-16 10:52:51  


국화거리조성 모습=신도안면 제공

[계룡]형형색색의 국화거리 조성돼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일상에 작은 위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계룡시 신도안면은 장기간 계속되는 코로나 19로 외출 및 외부활동에 많은 제한을 받고 있는 지역 주민을 위해 유휴지에 국화 300본을 식재해 가을 정취가 한껏 묻어나는 국화 거리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시 농업기술센터에서 국화를 제공받아 면사무소 직원, 새마을협의회원 등 10여 명이 참여해 품안마을 아파트부터 용남중학교까지의 보행로 구간과 면사무소 주변, 버스정류장 및 유휴 공간에 국화를 식재했다.

신도안면 한 주민은 "코로나19로 피로감을 느끼던 차에 아름답게 핀 꽃을 보니 마음이 가벼워 지는 듯 하다"며 "어느덧 성큼 다가온 가을의 정취도 느낄 수 있어 오랜만에 나들이를 나온 듯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조원숙 신도안면장은 "국화거리에 활짝 핀 꽃이 코로나19로 지친 주민에게 작은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가로수 가지치기와 제초작업 등을 통해 안전하고 쾌적한 거리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대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