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정 총리 "치료제·백신개발 지원 강화"

장중식 기자 | 2020-08-03 16:49:06


3일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코로나19 전문가들과 환담하는 정세균 총리. 사진=연합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3일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감염병 전문가 간담회'에서 정 총리는 "그간 노력의 결실로 환자의 급격한 증가세가 꺾였고, 국제적으로도 'K방역'이 모범사례로 인정받았다"고 평가했다.

해외 유입이 산발적으로 계속되고 있는 현실에 우려를 표한 정 총리는 "정부는 해외유입 차단을 위해 방역강화 대상 국가를 지정하고 PCR(유전자 증폭검사) 음성확인서 제출, 비자·항공편 제한 등으로 방역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특히 치료제·백신 개발 지원을 강화하겠다며 전문가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치료제·백신의 국내외 개발동향 및 자원확보방안을 논의한 것은 물론, 2차 대유행에 대비한 방역자원 및 방역체계 등 대응 방안에 대해서도 폭 넓은 의견을 나눴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 김성란 대한감염관리간호사회 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이사, 기우성 셀트리온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