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유성 온천 관광거점 선정, 거듭날 기회

2020-07-30 18:20:25

대전 유성구가 문체부 공모의 '온천지구 관광거점 조성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한다. 유성구의 쾌거로서 예감이 좋다. 정부부처 공모 사업에 여러 지자체들이 응모해 경합한 끝에 유성구가 고지를 선점한 것은 더없는 동력이다. 다시 말해 판을 깔아놓고 균등한 기회가 제공된 가운데 공정한 잣대로 저울에 달아볼 결과, 유성구가 종합 평점에서 앞선 사실이 객관적으로 증명됐음을 뜻한다 할 것이다. 자치구가 정부 사업을 따낸 일도 드문 케이스다.

이제 유성구는 문체부가 공식 검증하고 평가한 온천지구 관광거점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유성구 차원에서 유성 봉명 카페거리 조성 등 지구 활성화 사업을 진행해온 데 이어, 앞으로 그 이상의 전략과 비전을 토대로 유성 재활성화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 사업에는 문체부 지원과 유성구 자체 재정 등을 합쳐 180억 원이 집행될 예정이다. 반반 부담 형식이지만 유성 관광 특구 활성화 사업에 요긴한 마중물이라는 점은 변하지 않는다. 지자체 현안 사업은 정부 재정이 지원되면 바로 활성모드로 전환된다. 일종의 선수금이 들어오는 효과가 나기 때문이다. 특히 한번 시동을 건 사업은 해당 지자체의 역량발휘 여부에 따라 지속가능성이 담보된다. 유성 온천지구 관광거점 사업도 두말이 필요치 않은 분야임은 물론이다. 이 사업은 일반 토목 사업 등과는 달리 소위 공기나 공정에 기속되지 않는다고 본다. 또 그렇게 시한을 정해서 끝낼 일도 아니다. 사업을 진행하다 보면 당초 구상, 계획 등을 다시 가다듬는 작용이 있을 수 있는 노릇이다. 그에 따른 추가 재정소요 발생분은 문체부와 협의 여지가 생긴다고 볼 때 문체부도 외면하지 못할 것이다. 문체부가 씨앗을 뿌려 시작된 사업이 잘 굴러가는 마당인데 예산 논리로 인연의 고리를 끊는다면 단견이다.

사업 주체인 유성구 어깨에 지워진 짐의 무게도 가볍다 할 수 없다. 문체부 공모 사업 '오디션'에 합격해 해마다 정부 예산이 착착 뒤를 받춰주게 된다. 그런 만큼 이 기회를 발판으로 유성 온천의 명성을 되살리겠다는 각오를 단단히 해야 한다. 과거도 그랬지만 유성의 온천과 관광 자산 경쟁력은 지금도 유효하다. '유성 온천특구 버전 2'에 대한 기대치가 올라간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