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남도, 일자리 창출과 고용 유지 '투트랙'

김성준 기자 | 2020-07-30 17:48:24


양승조 충남지사가 3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제4차 비상경제상황 점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쇼크 완화를 위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고용을 유지하는 내용의 '투트랙' 정책을 구사하기로 했다.

도는 3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충남지사, 김용찬 행정부지사,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포스트코로나 대응 비상경제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도에 따르면 도내 15세 이상인구(생산가능인구)는 188만 4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5000명(0.3%) 증가했지만, 경제활동인구는 125만 7000명으로, 같은 기간 대비 2000명(-0.2%) 감소했다.

도내 고용률을 살펴보면 지난달 기준 64%로, 전년 동월 대비 0.7%p 떨어졌다.

특히 15~64세 고용률은 68.9%로 전년 동월대비 0.8%p 하락하면서 충남 고용지표 곳곳에서도 경고음이 울리고 있다.

구체적으로 도내 제조업의 인원수는 전년 대비(6월 기준) 1만 6000명(-6.1%)이 감소했고, 광공업의 경우 전년 대비 1만 7000명(-6.2%)이,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역시 1만명(-2.5%)가량 줄었다.

이와 관련 도는 중장기적으로 고용 유지와 창출에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우선 단기적으로는 경영 위기에 몰린 도내 중소업체를 대상으로 생활안정자금을 비롯한 대출을 지원한다.

중장기적으로는 '한국판 뉴딜' 등 국정과제와 연계한 정부 투자를 확대하고, 국내외 우수기업 유치를 통한 지역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또 '충남형 상생 일자리' 모델을 발굴, 특색있는 양질의 일자리 사업을 설계한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방만기 경제동향분석센터장은 "경제위기 상황에서는 신규창출에 대한 정책도 중요하지만, 지역경제 침체를 최소화할 기존 일자리를 유지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최요철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장은 "충남경제가 글로벌 경기에 민감한 수출·제조업 중심으로 성장하면서 고용의 경기 민감도가 특히 높다"며 "지역경제의 집중 리스크를 완화하고 주력 제조업의 산업전환, 신산업 및 고부가가치 지식기반 서비스업 육성 등의 장기적인 일자리 정책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양승조 지사는 "경제위기 속에서 불평등이 다시 악화하고 임시직, 일용직, 특수고용노동자, 영세자영업자와 같은 취약계층에 고용충격이 일어날 수 있다"며 "일자리를 잃고 생활고를 겪는 사회안전망의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고용유지를 위한 강도 높은 지원책과 함께 위기기업을 지원하고 보호하는 정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