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현대엘리베이터 본사 이전 관련 충북도와 충주시 보조금 특혜 논란

진광호 기자 | 2020-07-30 15:12:49

[충주]충북도와 충주시가 충주로 본사와 공장을 옮기는 현대엘리베이터㈜를 위해 조례까지 고쳐가며 막대한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해 특혜 시비가 일고 있다. 여기에 충주시는 구체적인 지원계획은 함구하고 있어 뒷말까지 무성하다.

30일 충주시 등에 따르면 경기 이천에 있는 현대엘리베이터는 수도권과밀억제권역에 해당하지 않아 수도권정비계획법에 따른 지방이전 정부 보조금을 받을 수 없다.

이천의 공장 등 부지를 SK에 2500억원에 매각한 현대엘리베이터는 2022년까지 2500억원을 투자해 충주 이전사업을 완료하겠다고 계획을 밝히고 지난 8일 충주 제5산단에서 착공식을 열었다.

하지만 도와 시가 수 백억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는 전폭적인 지방비 지원에 나서면서 실제 투자액은 이보다 크게 감소할 것으로 추산된다.

수도권과밀억제권역에서 이전하는 기업은 국비 70% 지방비 30%로 조성한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데, 이 자격을 갖추지 못한 현대엘리베이터에 이에 준하는 지방비 지원이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해 투자유치 촉진 조례를 개정하기도 했다. '토지매입가액의 40% 범위에서 지원할 수 있다'는 조항을 신설했는데 이는 현대엘리베이터를 위한 것이었다.

현대엘리베이터가 충주 제5산업단지 산업용지를 300억여원에 매입한 것으로 추산하면 시는 적어도 부지매입비만 100억원 이상을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설비 투자보조금, 교육훈련보조금, 근로자 이주정착금 등을 더하면 이 회사가 받은 지방비 보조금은 적어도 수백 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현대엘리베이터 입장에서는 꿩먹고 알먹고인 셈이다.

무엇보다 도와 시는 현대엘리베이터에 지급한 보조금이 얼마인지 밝히지 않고 있어 일각에서는 다른 입주기업과의 형평성 논란을 부를 수 있고 행정의 신뢰에도 금이 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충주시 관계자는 "수도권 이전 기업은 아니지만 우량 기업 유치를 위해 도와 시가 적극적으로 나설 수밖에 없었다"면서 "현대엘리베이터에 지원할 보조금을 공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엘리베이터는 최근 사옥과 공장 건축공사에 지역건설업체가 참여하도록 배려하는 등 지역상생 행보를 보였으나 총사업비의 2.5%만 2개 지역 건설업체에 배정하면서 생색만 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