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이차영 괴산군수, 호우 피해현장 긴급점검 실시

오인근 기자 | 2020-07-30 15:12:44


괴산군에 30일 새벽 호우가 이어지면서 괴산군이 긴급 상황판단회의를 실시하고 현장 점검에 나섰다. 사진은 이차영(가운데)군수가 호우 피해 현장 점검을 하는 모습 사진=괴산군 제공
[괴산]괴산군에 30일 새벽 호우가 이어지면서 괴산군이 긴급 상황판단회의를 실시하고 현장 점검에 나섰다.

괴산군에는 새벽 1시 40분 호우주의보가 발효됐고, 이어 3시 10분에는 호우경보로 격상됐다.

자정부터 오전 7시까지 괴산군의 누적 강수량은 84mm였고, 청안면에는 121.5mm의 폭우가 쏟아졌다.

오전 8시 최낙현 괴산부군수는 대책 회의를 주재하며 "토사 유실 및 주택 침수 등 호우 피해가 심각한 만큼, 침수 위험지역, 인명피해우려지역, 하천공사 현장 등 취약지역 예찰 및 응급복구에 각별히 신경을 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둔치 주차장과 산간계곡에 대한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고 피해지역 복구 작업을 신속히 진행해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라"고 지시했다.

같은 시각 이차영 군수는 토사유실, 하천범람, 주택·농경지 침수 현장 등 피해지역을 찾아 응급복구를 지시하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이차영 군수는 "무엇보다 인명피해가 없도록 모든 수단을 강구해 피해지역을 확인하라"며 "신속한 피해 조사 및 복구계획을 수립해 복구에 필요한 장비, 물자, 자재를 총 동원해 수습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괴산군에 30일 새벽 호우가 이어지면서 괴산군이 긴급 상황판단회의를 실시하고 현장 점검에 나섰다. 사진은 이차영(왼쪽)군수가 호우 피해 현장 점검을 하는 모습 사진=괴산군 제공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