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당진시 청소년재단 설립 타당성 연구용역 결과 공개

차진영 기자 | 2020-07-30 09:24:35

[당진]당진시가 7월 31일부터 8월 14일까지 당진시 청소년재단 설립 타당성 연구용역 결과를 당진시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주민의견을 수렴한다.

시는 (재)한국산업관계연구원에 의뢰해 지난 3월 13일부터 7월 24일까지 총134일간의 기간에 걸쳐 당진시 청소년재단 설립 타당성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지방자치단체 출자·출연 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용역결과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공개될 내용으로는 투자 및 사업의 적정성, 주민복리에 미치는 효과, 지역경제에 미치는 효과, 지방재정에 미치는 영향, 조직 및 인력 수요 등이다.

법률적으로 설립은 타당하고, B/C분석(비용편익분석) 및 NPV(순현재가치)도 타당하다고 나왔다. 지방재정에 미치는 영향도 0.13%로 부담이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되며, 현재 당진시에 있는 3개(당진장학회, 문화재단, 복지재단)재단과 비교했을 시 각각 고유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어 중복되지 않는 것으로 판단됐다.

조직 및 인력 면에서는 1처 1팀 3관 1센터(당진·합덕·송악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상담복지센터)로 총 37명이 예상되며, 기존 청소년시설 직원들은 고용승계하는 방향으로 제시됐다.

연구용역 결과에 대해 자세한 사항은 당진시청 평생학습과에 문의하면 된다.

한편, 시는 이와 별도로 8월 13일에 당진시청 중회의실에서 설명회를 열고 용역 결과 공개에 따른 각계각층의 주민의견을 다양하게 청취할 계획이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