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귀농인 모이는 괴산군, '2019년 도시민 귀농 충북도내 1위 달성'

오인근 기자 | 2020-07-12 12:03:19


괴산군이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 통계청이 공동으로 발표한 귀농어·귀촌인 통계 결과에서 2019년 충북에서 귀농인이 가장 많았던 지방자치단체로 뽑혔다. 사진은 서울시 예비귀농인 초청행사 모습 사진=괴산군 제공
[괴산]괴산군은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 통계청이 공동으로 발표한 귀농어·귀촌인 통계 결과에서 2019년 충북에서 귀농인이 가장 많았던 지방자치단체로 뽑혔다고 12일 밝혔다.

여기서 '귀농인'이란 동(洞) 지역에 1년 이상 거주한 사람이 읍·면 지역으로 이동해 농업경영체등록명부, 농지원부, 축산업등록명부에 등록한 사람을 가리키고 '귀농가구'란 주민등록상 귀농인과 세대를 함께하는 가구를 뜻한다.

통계 결과 2019년에는 전국적으로 귀농가구원(귀농인 및 가구원) 수가 전년 대비 9.4% 감소(1만7856명-6181명)했으나, 같은 기간 괴산군의 귀농가구원 수는 34.9% 증가(149명-201명)한 것으로 집계됐다.

군은 민선 7기 들어 귀농·귀촌 전담 부서를 신설하고, 충북도 최초로 귀농·귀촌 홈페이지를 구축하는 등 맞춤형 정책을 펼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했다.

2018년 신설된 귀농·귀촌지원팀은 '귀농·귀촌 똑똑한 생각! 괴산 愛 함께 살아요'를 주제로 △서울농장 조성 △귀농인의 집 조성 △청년 귀농인 역량강화 및 이주정착자금 지원 △괴산에 먼저 살아보기 사업 △빈집양성화 사업 △농촌 재능 나눔 활동지원 △원스톱서비스 지원 등의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귀농·귀촌인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귀농·귀촌을 꺼리는 주된 이유로 꼽혔던 선주민과 이주민 간의 갈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괴산군귀농·귀촌인협의회와 함께 진행한 융화프로그램 역시 좋은 반응을 얻었다.

그 결과 귀농·귀촌인구는 2018년 1584명(귀농 149명, 귀촌 1435명)에서 2019년 1662명(귀농 201명, 귀촌 1461명)으로 증가했고, 귀농인(131명)과 귀농가구원 수(201명) 모두 충북도내 1위에 올랐다.

최현실 군 농업기술센터 귀농·귀촌지원팀장은 "귀농·귀촌인의 인구 유입은 농촌 고령화와 인구 유출, 노동력 감소의 악순환을 끊을 수 있는 최선의 대안"이라며 "앞으로도 괴산군만의 차별화된 귀농·귀촌 지원정책을 적극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