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음성군보건소 치매안심센터 '찾아가는 기억지키미 사업' 추진

오인근 기자 | 2020-07-12 12:01:39

[음성]음성군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독거노인 생활지원사 54명을 기억지키미로 위촉하고 '2020년 찾아가는 기억지키미'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군 보건소에 따르면 기본교육을 이수한 독거노인 생활지원사는 지역 75세 이상 독거노인 108명을 대상으로 5개월 간 주 1회 방문해 1:1로 인지활동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군 보건소는 이번 찾아가는 기억지키미 사업을 통해 지역사회 내 치매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군 보건소와 연계해 예방하는 '치매 안전망'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치매 위험군과 가벼운 인지장애를 겪는 어르신을 대상으로 기억지키미를 연결해 안부 확인은 물론, 치매 예방체조와 치매愛(애)기억담기 워크북 활동 등의 치매 예방활동도 함께 진행한다.

권태복 군 보건소장은 "찾아가는 기억지키미 사업이 치매 사각지대에 있는 독거 어르신들의 삶의 질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앞으로 다양한 치매 예방 프로그램 개발 및 활동으로 치매 걱정 없는 안심 음성군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음성군은 지난해 말 기준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 1만9067명 중 치매환자는 1363명(7.1%)로 추정되며 평균 수명 연장으로 매년 치매환자는 증가하고 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