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지질 보물창고, 충북 단양 국가지질공원 신규 인증 쾌거

김진로 기자 | 2020-07-12 11:59:16

[청주·단양]지질 보물창고 단양군이 충청권 최초로 국가지질공원에 선정되는 쾌거를 안았다.

12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환경부 제24차 지질공원위원회 심의에서 단양군이 국가지질공원으로 최종 선정됐다.

단양지질공원은 단양군 전 지역(면적 781.06㎢)을 대상으로 도담삼봉, 다리안 연성전단대, 선암계곡, 사인암, 고수·온달·노동동굴 등 12개의 지질명소를 보유하고 있다.단양의 동쪽과 남쪽은 백두대간이 분포하고 중심엔 한강이 흐르고 있다.

또 3대 암석(화강암, 변성암, 퇴적암)이 골고루 분포하며, 특히 석회암지대에서 발달하는 카르스트 지형(카렌, 돌리네, 석회동굴)이 나타나며, 충상단층을 포함한 대규모 단층과 습곡 그리고 다양한 지질구조가 발달해 지질학적 가치가 매우 높다.

단양 국가지질공원은 충북도가 지난 2016년 지질공원 인증을 위한 타당성조사 연구용역을 시작했으며, 2018년 11월 후보지로 선정됐다.

2018년 11월 후보지 선정 후 도는 탐방객 센터 등 기반시설 조성, 주민 협력체계 구축, 지질교육·탐방프로그램 운영 등 서면평가 과정에서 지적된 평가항목 충족에 나섰다.

그 결과 1년 7개월 만에 국가지질공원 자격을 획득했다.

특히 지난 6월에 진행된 현장실사에서는 지질명소의 학술적 가치와 관리 및 운영인프라, 지오트레일 체험 등 다양한 탐방 프로그램 운영 등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이번 국가지질공원 인증으로 단양지역을 찾는 관광객이 증가해 지역경제에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충북도와 단양군은 국가지질공원 브랜드를 활용한 다각적인 홍보활동을 전개해 탐방객 유치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옛 단양(단성) 및 남한강 수변 등 수려한 산수경관을 활용한 생태관광지 조성, 지질명소 주변 기존 관광자원과의 연계 탐방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다양한 체험거리와 볼거리를 제공할 방침이다.

박대순 도 환경정책과장은 "지질 보물창고라는 단양의 새로운 지질학적 브랜드와 대한민국 녹색쉼표, 단양팔경, 선사유적지 등 다양한 관광브랜드의 통합으로 우리나라 최고의 관광지 및 지질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며 "2020년 하반기부터 세계지질공원 타당성 연구를 시작으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위해 신규 지질명소 발굴과 함께 관련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진로·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