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전기이륜차 배달 확산 위한 '그린서포터즈' 출범

천재상 기자 | 2020-07-12 11:50:57


국토교통부와 배달대행플랫폼, 전기이륜차 업계 등이 지난 10일 전기이륜차 이용 배달활성화를 위해 '그린배달 서포터즈'를 출범했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지난 10일 배달대행업에 전기이륜차 이용 활성화를 촉진하기 위해 배달대행업계·전기이륜차·배터리업계 등이 참여하는 '그린배달 서포터즈'를 출범했다.

출범식에는 우아한청년들·메쉬코리아·바로고·로지올·쿠팡·코리아스타트업포럼 등 배달대행 플랫폼 업계와 대림오토바이·와코모터스·바이크뱅크·무빙 등 전기이륜차 업계, 삼성SDI·LG화학 등 배터리 업계, 한국교통안전공단·한국교통연구원·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 등 16개 기관이 참여했다.

그린배달 서포터즈는 앞으로 관련 업계의 협력으로 배달기사 대상 홍보활동 등 전기이륜차 사용을 촉진하고, 활성화 정책수립 자문 역할도 수행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테스트용 전기이륜차 보급, 충전인프라 확충, 이륜차·배터리 성능 개선 등을 적극 추진하고, 특히 전기이륜차에 대한 배달기사들의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배달기사들이 테스트할 수 있도록 기회를 충분히 부여하여 확산을 유도할 방침이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충전불편 해소를 위해 배달기사가 주로 이용하는 휴게시설·도로변·상가 밀집지역 등에 배터리 교환형 충전시설 설치가 중요하다는 데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전기이륜차는 1회 충전 주행거리가 약 60㎞ 수준으로, 하루 많게는 200㎞까지 주행하는 배달기사들이 전기이륜차를 이용할 경우 배터리를 여러 차례 충전해야 하고 충전에는 약 4시간이 걸려 배터리 교환방식의 충전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또한 배달에 적합한 성능을 갖추기 위해 배달업계·전기이륜차·배터리 제작업계 등이 서로 협력해 기술개발을 추진키로 했으며, 전기이륜차의 친환경적 효과, 비용절감 등 장점을 홍보하는 등 배달기사들의 인식 개선을 위해 관련 업계가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

이성훈 국토부 물류정책과 과장은 "배달용 내연기관 이륜차 1만 대를 전기이륜차로 전환할 경우 연간 2만t 이상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감축되고, 이는 약 2000ha에 이르는 소나무 숲이 조성되는 효과"라며 "그린배달 서포터즈는 최근 전자상거래 증가 추세와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급성장 하고 있는 배달대행산업을 친환경 산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그린뉴딜 정책에서의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