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당진 합덕읍 합덕제, 면천면 골정지 연꽃 가득

차진영 기자 | 2020-07-12 11:46:34


합덕제 연꽃. 사진 = 당진시 제공
[당진]세계관개시설물 유산인 합덕제와 연암 박지원의 애민정신이 깃든 면천면 골정지의 연꽃 풍경이 코로나19에 지친 당진시민의 시름을 달래주고 있다.

여러 종류의 연꽃으로 수(繡)를 놓기 시작한 지금의 합덕제는 이전부터 꼭 한번은 가봐야 하는 곳으로 전해지는 장소이다. 전설에 의하면 사람이 죽어 염라대왕 앞에 가면 염라대왕이 "생전에 합덕제를 가 보았느냐?"라고 물어볼 때 "아니오, 가보지 못했습니다."라고 대답하면 염라대왕이 "생전에 무엇 하였기에 그 유명한 합덕제도 구경 못했느냐"라고 꾸지람을 들었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지난해 연꽃단지 정비사업으로 합덕제 일원에 홍련, 백련, 수련 및 가시연 등 다양한 종류의 연꽃을 식재해 올해 아름다운 자태를 뿜어내고 있다.

시 관계자는 "합덕제는 예전부터 연꽃이 많이 피어 연제(蓮堤), 연호지(蓮湖池), 연호방죽 등으로 불리기도 했다"라며 "앞으로 지속적인 연꽃 식재 및 관리, 시설 개선 등으로 가족, 연인과 함께 다시 찾고 싶은 장소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직경이 약 25cm에 이를 정도로 크기가 큰 것이 특징인 면천면 골정지의 연꽃은 이달 초부터 피기 시작해 다음 달 말까지 만개하며 장관을 이룰 전망이다.

골정지는 1797년부터 1800년까지 면천군수로 재임한 연암 박지원이 당시 버려진 연못을 주변의 농경지에 관개하기 위해 수축(修築)했는데, 연못 중앙에는 '하늘과 땅 사이의 한 초가지붕 정자'라는 뜻을 가진 '건곤일초정(乾坤一草亭)'이라는 정자를 세운 것으로 유명하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면천 골정지 연꽃. 사진 = 당진시 제공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