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주시, 역대 최대규모 희망 일자리 사업 추진...1081명 모집

진광호 기자 | 2020-06-30 11:44:14

[충주]충주시가 공공분야 일자리 사업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희망 일자리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충주시에 따르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 일자리 사업에 국·도비 67억 원을 확보하고 시비 2억 원을 포함해 모두 69억 원을 투입한다.

희망일자리 사업은 코로나19로 실직과 폐업을 경험한 취업 취약계층과 생계지원이 필요한 시민 1239명이 참여할 수 있는 34개의 공공부문 일자리 사업이다.

우선 시행하는 일자리 사업 유형으로는 △농가 일손 지원(700명) △공원, 유원지, 가로수 등 공공 휴식공간 개선 및 꽃길 가꾸기(166명) △학교 및 체육시설 일상 방역(92명) △행정복지센터 업무 보조 등 청년지원(46명) △긴급 공공업무 지원(41명) △전통시장 방역 환경정화 및 장보기 도우미(30명) △위험구역 안전관리(6명) 등이다.

나머지 158명이 참여할 일자리 사업은 하반기 역점을 두어 추진하는 공공부문 사업을 개발하여 참여자를 추가 모집할 계획이다.

이번 희망 일자리 사업은 참여자가 취약계층으로 한정되었던 기존 공공분야 일자리가 코로나19로 인한 휴·폐업자, 1개월 이상 실직자, 무급휴직자 등 생계지원이 필요한 모든 시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확대된 것이 특징이다.

신청대상은 지역 경제 침체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충주시 거주 만 18세 이상 시민이며, 생계비 지원이 되는 생계급여 수급자, 실업급여 수급자 등은 참여가 제한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들은 6월 29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신청 결과는 소득, 재산, 코로나19에 따른 실직, 폐업 등 선발 기준에 따라 심사를 거쳐 오는 24일 발표한다.

참여자는 사업 내용에 따라 27일부터 3-5개월간 주 15-40시간씩 근무하게 되며, 매월 67-180여만 원(시급 8590원)의 급여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며, 사업에 따라 근로기간, 시간 등은 차이가 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코로나19가 가져온 전례 없는 위기에 희망 일자리가 충주시민의 생계 안정과 경제 활력을 높이는데 버팀목이 되길 바란다"며 "고용 취약계층이 어려운 시기를 잘 이겨낼 수 있도록 세심하게 소통하며 사업이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