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국립공주박물관, '백제금동신발, 1000리를 가다'개최

양한우 기자 | 2020-06-30 11:42:59


익산 익점리 출토 금동신발
[공주] 국립공주박물관(관장 박진우)은 2020년 특집전 '백제금동신발, 1000리를 가다'를 7월 1일부터 8월 23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금동신발은 중국에서는 발견된 사례가 없고, 고구려, 백제, 신라에서 출토되었다. 또한 삼국의 영향을 받아 일본에서도 유사한 형태의 금동신발이 출토되었으며 시기적으로는 4~6세기에 한정적으로 나타나며, 금동관 및 장식큰칼 등과 함께 출토되어 무덤 주인의 사회적 지위를 가늠하기 위한 중요한 자료이다.

이 전시는 삼국 중 가장 오랜 시간과 넓은 범위에서 사용된 백제금동신발의 기능과 의미 그리고 양식적 변천을 살피며 무령왕릉 출토 금동신발(왕, 왕비)과 나주 신촌리, 익산 입점리 출토 금동신발 등을 선보이며, 비교자료로 전 길림성 집안 출토 고구려 금동신발, 의성 탑리 출토 신라 금동신발 등도 함께 전시된다.

전시는 크게 3부로 1부 '백제금동신발, 금강에 이르다'에서는 백제 중앙세력이 자신의 지배력을 확대하기 위해 지방 세력에게 내려준 초기의 금동신발을 전시로 바닥판에 사격자무늬(혹은 마름모무늬), 측판에 철凸자무늬를 맞새김한 공주 수촌리 1·8호분, 전남 고흥 길두리 출토 금동신발을 공개한다.

2부 '백제금동신발, 영산강에 이르다'에서는 금강을 넘어 영산강 유역으로 세력을 확대한 백제 중앙(한성, 웅진)이 내려준 금동신발의 양상을 살핀다. 이 시기 금동신발은 이전보다 제작 기법과 무늬가 다양해진다. 공주 수촌리 3·4호분, 익산 입점리, 나주 신촌리 출토 금동신발 등을 전시한다.

3부 '백제금동신발, 무령왕릉에서 꽃피다'에서는 백제의 마지막 금동신발인 무령왕릉 출토 금동신발을 재 조명한다. 무령왕릉 출토 왕과 왕비의 금동신발은 이전과 달리 금동판 안쪽에 은판 혹은 금동판을 덧대고, 표면에 연속 육각무늬를 기본으로 봉황, 연꽃 등 다양한 무늬를 맞새김하였다. 또한 달개를 달아 표면을 장식하면서 화려함을 더했다.

한편 이번 전시를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프로그램도 마련해 관람객이 전시를 관람하고 궁금한 점을 자유롭게 적어 질문하는 '백제금동신발 무엇인든 물어보세요?', 전시를 보면서 퀴즈를 풀 수 있는 '백제금동신발 퀴즈대잔치'등의 체험활동을 마련할 예정이며, 금동신발의 무늬를 활용한 주말 가족프로그램 '백제금동신발의 비밀'도 준비되어 있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공주 무령왕릉 출토 금동신발(왕비)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