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대전 유성구, 공중화장실 새단장

맹태훈 기자 | 2020-06-30 11:34:39


사진=대전 유성구 제공
대전 유성구가 손 씻기 편리하고 쾌적한 공중화장실 환경 조성을 위해 지역 공중화장실 70개소에 비치돼 있는 고체형 비누를 모두 액상형 비누로 교체했다고 30일 밝혔다.<사진>

구는 지난 3월부터 유동인구가 많은 공중화장실 10개소를 선정하고 시범적으로 고체형 비누를 액상형 비누로 교체해 구민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이에 관내 모든 공중화장실을 대상으로 액상형 비누를 확대·설치하고자 추가 예산 1000여만 원을 확보하고 액상형 비누 디스펜서인 일명 '꼼꼬美' 120개를 구입, 시범 운영 중인 10개소를 제외한 나머지 60개소에 2개씩 설치했다.

정용래 구청장은 "물로만 손을 씻을 경우 손의 균이 88% 정도 씻기지만, 비누로 씻으면 99.8%까지 제거된다"며 "앞으로도 공중화장실의 위생관리를 한층 더 강화해 주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맹태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