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대전 어린이집 전체 휴원, 유치원은 '아직'…학부모 불안감 고조

김대욱 기자 | 2020-06-29 17:28:28


유치원 [사진=연합뉴스]
대전에 코로나 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대전시가 한시적으로 어린이집 전체 휴원을 결정했다.

29일 발생한 확진자가 어린이집을 운영하는 것으로 파악되면서 감염 차단에 나선 셈이다. 교육부 소관인 유치원은 기존 방침대로 별도의 휴원 조치 없이 운영을 유지할 방침이다.

코로나 19 불똥이 자꾸만 유아·청소년들로 튀면서 대전지역 학부모들은 등원 여부를 두고 가슴을 졸이고 있다.

대전시, 대전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추가된 코로나 19 확진자가 어린이집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면서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인 내달 4일까지 대전지역 어린이집 1203곳을 모두 휴원 조치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브리핑에서 "대전시 5개구 어린이집 전부에 대해 내일(30일)부터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인 내달 4일까지 휴원 조치한다"며 "다만, 어린이집 휴원에 따라 긴급 돌봄이 필요한 가정에 대해선 돌봄에 차질이 없도록 돌봄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113번 환자는 대전 동구 대성동에서 어린이집을 운영하는 원장이다. 시는 해당 어린이집을 내달 13일까지 2주간 폐쇄하기로 했으며, 종사자 7명, 원생 19명은 전수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대전지역 유치원은 전체 휴원을 결정한 어린이집과 달리 기존처럼 운영된다. 어린이집은 보건복지부 소관으로 지방자치단체가 휴원 여부를 결정할 수 있지만, 유치원은 교육부 소관으로 교육당국의 지침을 받는다.

시교육청은 대전지역의 확진자 증가로 코로나 19에 대한 경계를 하면서도, 교육당국 방침대로 아직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아 선별적 대응과 방역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이다. 대신 초등·중·고등학교처럼 등원인원을 3분의 2로 조정하는 밀집도 최소화 방안을 적극 권고하겠다는 방침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대전지역 코로나 19 재확산세로 학부모들의 우려가 큰 것은 사실. 유치원에 각종 공문, 문자메시지를 통해 방역지침을 안내하고 있다"며 "아직 유치원 현장에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고 교육·방역당국과의 협의가 선행돼야 하는 만큼 기존처럼 운영되며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대응에 나서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갑작스런 어린이집 휴원 결정에 학부모들은 노심초사하고 있다. 긴급돌봄이 운영되지만 갈수록 감염세 범위가 확대되면서 자녀 등원을 꺼려하는 분위기다.

만 3세 자녀를 둔 학부모 장모(34)씨는 "어린이집이 다시 개원한지 한 달 남짓한 상황에서 다시 문을 닫게 돼 불안한 상황"이라며 "오늘은 등원을 시켰지만, 내일은 긴급돌봄을 하더라도 집에서 데리고 있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취학 아동 자녀 2명을 둔 학부모 신모(37)씨는 "첫째 아이는 유치원생인데 휴원 결정이 나지 않았지만 감염 확산세로 등원을 시켜야 할지 걱정"이라며 "갑작스레 어린이집 휴원이 결정된 둘째 아이는 돌봄을 보내긴 걱정돼 조부모에게 도움을 요청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