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보령시, 중앙부처와 2020년 국가안전대진단 추진

최의성 기자 | 2020-06-29 11:41:35

[보령] 보령시는 올해 중앙부처와 함께 중점시설 10개소에 대한 국가안전대진단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국가안전대진단은 공사장, 건축물, 시설물 등에 대해 민·관 합동으로 위험·취약시설·계절적 취약요인 등 점검 필요성이 높은 분야를 선정해 자체적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것이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 총력대응을 위해 자치단체 소관시설 점검은 최소화하고 중앙부처 시설물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하며, 보령지역은 유원시설 1개소와 공공하수처리시설, 국가문화재, 소규모 공공시설 등 10개소를 점검하게 된다.

시는 앞서 지난 23일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민간 유원시설인 대천필랜드에서 점검을 실시했으며, 앞으로 환경부와 공공하수처리시설, 문화재청과 성주사지 국가지정 문화재, 행정안전부와 교량, 급경사지 등 소규모 공공시설 6개소에 대한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최초로 모바일 안전점검 앱을 활용해 점검결과의 이력관리와 보존성을 높이고, 안전점검 실명제 확행 및 점검결과를 국민들에게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방대길 안전총괄과장은 "코로나19로 점검 대상 시설이 대폭 축소된 만큼 꼼꼼한 점검으로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며 "점검 결과에 따라 보수보강 등 후속조치가 필요한 시설은 예산을 투입해 조기에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