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연상호 '반도', 임상수 '행복의 나라로' 칸 공식초청작 선정

2020-06-04 08:39:33


연상호 감독의 영화 '반도'
[뉴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영화제 개최가 사실상 취소된 프랑스 칸 영화제가 올해의 초청작 56편을 선정해 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칸 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총 2천67편의 응모작 가운데 연상호 감독의 '반도'와 임상수 감독의 '행복의 나라로'(가제) 등 56편을 올해의 공식초청작(official selection)으로 선정해 이날 발표했다.

웨스 앤더슨의 '프렌치 디스패치', 프랑수아 오종의 '85년 여름', 스티브 매퀸의 '맹그로브', 비고 모텐슨의 '폴링' 등이 포함됐고 한국 영화로는 연상호, 임상수 감독의 두 작품이 공식초청작에 선정됐다.

연상호의 '반도'는 전작 '부산행'에서 4년이 흐른 뒤 폐허가 된 땅에서 최후의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의 이야기로, 강동원과 이정현이 주연을 맡았다.

임상수의 '행복의 나라로'(가제)는 우연히 만난 두 남자가 인생의 마지막 행복을 찾기 위해 특별한 여행을 함께 떠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으로, 최민식과 박해일이 주연을 맡았다.

칸 영화제 측은 이번에 선정된 작품 중에서 황금종려상이나 감독상, 각본상 등의 수상작을 선정하지는 않는 대신에 이 영화들이 개봉하거나 필름 마켓에서 거래될 때 '칸2020'(Cannes2020)이라는 문구와 칸 영화제의 상징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공식초청작에 선정된 56편은 베니스영화제, 베를린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등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칸 영화제 측에는 코로나19 팬데믹 사태에도 2천67편의 영화가 전 세계에서 출품됐다. 출품작이 2천편이 넘은 것은 칸 영화제 사상 처음이다.

세계 3대 영화제 중 하나인 칸 국제영화제는 당초 지난달 12~23일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의 대확산으로 시상식을 취소하는 대신 공식 초청작을 선정하기로 했다.

올해 영화제의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된 미국의 스파이크 리 감독은 올해 영화제가 취소됨에 따라 내년 칸 영화제에서 심사위원장으로 활동하게 된다.

올해 칸 영화제 필름마켓은 사상 처음으로 오는 22∼26일 온라인으로 열린다.[연합뉴스]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